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2793 0232020120264552793 01 0101001 6.2.3-RELEASE 23 아시아경제 6416328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75147000

김두관 "秋-尹 동반퇴진 어려워…공수처 출범 후 새 법무장관 가능할지도"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각에서 불거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교체설을 두고 "일부 동의한다"라면서도 "윤석열 검찰총장과 동반 퇴진이라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같은 당 홍영표 의원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여권 내 처음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이후 법무부 장관 교체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김 의원은 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공수처가 출범한 이후 검찰개혁 2단계는 새로운 분이 법무부 수장을 맡을 수도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추 장관만큼 추진력을 갖고 자기 이미지까지 상해가면서 총대를 메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윤 총장과 (추 장관의) 동반 퇴진이라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고, 실제 대통령께서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에 대해선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김 의원은 "(오는 4일 검사 징계위원회의) 해임 결정으로 갈 것이라 본다"며 "1년 몇 개월 동안 총장직을 수행하는 전 과정을 제 나름대로 모니터링 해보니 철저히 기득권에 절어 있는 검찰조직을 엄호하는 검찰 기득권론자"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총장은 해임이 되면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하지만 사실 쉽지 않을 것"이라며 "본인을 임명한 소위 대통령께서 해임에 사인을 하면 그에 저항해 다시 회복한다는 게 정치적으로 쉽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전체 차기 대선주자 2위 정도를 하고 있는데, 여러 차례 이야기했지만 이미 정치인이 돼 버렸다"며 "본인이 어제 검찰 직원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정치적 중립, 부당한 권한 행사 등을 언급했는데 오히려 지금 징계위에 올라가 있기에 그런 부분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검찰 개혁이 9부 능선쯤 왔다"며 "추-윤 갈등이라고 표현하지만, 본질적으로 검찰개혁을 바라는 세력과 검찰개혁을 저지하려는 세력과의 싸움이라고 본다. 검찰이 기소권과 수사권을 다 독점하면서 수십 년간 보여온 적폐에 대해 국민들이 마땅히 뛰어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