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2520 0112020120264552520 02 0201001 6.2.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6874800000

배다해 스토커, 경찰 조사 중에도 괴롭힘…'어차피 벌금형이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오진영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 = 배다해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뮤지컬배우 배다해씨에게 집요하게 스토킹 행위를 반복해 온 2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를 받는 중에도 배씨에게 SNS를 통해 조롱 섞인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협박과 명예훼손, 모욕 등의 혐의로 A씨(27·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익산에 거주하면서 배씨가 출연하는 뮤지컬과 연극 공연장에 수시로 찾아갔으며, '지금 내가 보이느냐'고 묻는 등 협박을 일삼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배씨의 공연 대기실까지 찾아가 신체적 접촉을 시도하기도 했다.

또 A씨는 지난 2년간 수십여 개의 아이디(ID)를 만들어 배씨에 대한 악성 댓글 수백 개를 인터넷에 게시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처음 댓글을 단 4년 전에는 응원의 댓글을 남겼으나, 이후 돌변해 모욕과 협박성 댓글을 잇따라 게시했다.

참다못한 배씨는 A씨를 경찰에 고소했으나, A씨는 경찰의 소환 조사를 받으면서도 배씨에게 '어차피 벌금형으로 끝날 것' '합의금으로 1000만원을 주겠다'며 조롱 섞인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결국 경찰은 A씨가 반성의 기미가 없고, 재범의 우려도 높은 것으로 보고 지난달 25일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어디 가 말도 못하고 괴로웠을 텐데 A씨에게서는 반성의 기미를 찾아볼 수 없었다"고 말했다.

배씨는 이와 관련해 지난달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소 소식을 밝히며 "죽어야 이 고통이 끝날까라는 생각에 절망했던 적도 많았다. 다시는 저처럼 스토킹으로 고통받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오진영 기자 jahiyoun2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