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1925 0362020120264551925 03 0301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74340000

"'화재 우려' 15년 넘은 '딤채' 김치냉장고 리콜 받으세요"

글자크기
한국일보

리콜 대상인 2005년 9월 이전 생산 딤채 김치냉장고.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05년 9월 이전에 생산된 딤채 김치냉장고에서 잇따른 화재 사고가 발생하자 제조사인 위니아딤채가 전량 제품 수거(리콜)에 들어갔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서울시 재난본부와 함께 위니아딤채 노후 김치냉장고 특정 부품에서 지속해서 화재가 발생하는 점을 확인하고 자발적 제품 수거를 유도했다고 2일 밝혔다.

리콜 대상은 2005년9월 이전에 생산된 딤채 김치냉장고로, 전면에 조작용 디스플레이가 있고 후면 하단에는 기계실(배선ㆍ전기부품 조립)이 있는 뚜껑형(상부 개폐식) 구조의 모델이다. 총 278만대가 판매됐다.

국가기술표준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김치냉장고 화재는 총 239건으로, 이 중 2005년 9월 이전 생산된 위니아딤채 제품 관련 화재 건수는 207건으로 집계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김치냉장고 장기간 사용에 따른 릴레이(계전기) 접점과 인쇄회로기판(PCB) 절연 손상으로 계전기 접점부에서 접촉 불량 등이 발생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위니아딤채는 이번 리콜 조치 이전에 해당 제품 판매량 중 41%의 부품을 교체하는 등 사실상 자발적 리콜을 시행해왔다.

위니아딤채는 리콜 대상 제품에 대해 제품 기계실 청소 및 안전점검, 노후 부품 전액 무상 교환, 고객이 신제품 구매 원할 시 할인 혜택을 적용한 보상판매 등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수거 및 교체는 연중 상시로 진행되며 고객상담실 대표번호(1588-9588)를 통해 접수와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산업부는 도시가스협회 등 유관 기관과도 협조해 안전점검원이 딤채 김치냉장고를 사용하는 소비자를 파악해 리콜을 추진하도록 해서 리콜 이행률도 높일 계획이다. 또 위니아딤채 이외에 다른 회사 김치냉장고에 대해서도 소방청 등과 공동 조사를 해 화재 사고 현황과 원인 분석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