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1219 0432020120264551219 04 0401001 6.2.3-RELEASE 43 SBS 35017283 false true false false 1606873534000

청순미의 할리우드 스타 페이지 커밍아웃 "이젠 남자예요"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아카데미상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던 할리우드 스타 배우 엘런 페이지가 남성 성전환자임을 고백하면서 자신을 '엘리엇 페이지'로 불러달라고 공개 선언했습니다.

페이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트랜스젠더 커밍아웃을 했습니다.

페이지는 "내가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다"며 "나를 가리키는 대명사는 '그'(he)이고, 내 이름은 엘리엇"이라고 밝혔습니다.

페이지는 "나는 지금 행복하다. 내가 트랜스이고, 이상하다는 점도 사랑한다"면서 사회에서 소외당하고 학대와 괴롭힘에 노출된 트랜스젠더를 위해 목소리를 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페이지는 2014년 자신이 여성 동성애자임을 공개했고, 2018년에는 8살 어린 여성 안무가 엠마 포트너와 결혼하면서 자신의 성적 정체성은 남성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페이지는 이어 이번 커밍아웃을 통해 남성 트랜스젠더라고 공개하면서도 자신을 가리키는 대명사가 '그' 뿐만 아니라 '그들'(they)이 될 수 있다고도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페이지의 성적 정체성이 남자도 여자도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습니다.

캐나다 출신인 페이지는 영화 '인셉션'과 '엑스맨'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고, 최근에는 넷플릭스를 통해 방영된 드라마 시리즈 '엄브렐러 아카데미'에서 주연배우로 활약했습니다.

그는 2007년 개봉한 영화 '주노'에서 예기치 않은 임신을 하게 되는 10대 임산부 역할을 맡아 아카데미상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는 등 연기력을 인정받았습니다.

(사진=페이지 페이스북 갈무리, 연합뉴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