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0177 0102020120264550177 03 0301001 6.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872134000

15년된 구형 ‘딤채’서 잇단 화재… 전량 리콜

글자크기
2005년 9월 이전 생산된 딤채 김치냉장고에서 화재 사고가 자주 발생해 제조사인 위니아딤채가 전량 제품 수거(리콜)를 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서울시재난본부와 함께 위니아딤채 노후 김치냉장고의 특정 부품에서 화재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점을 확인하고 자발적 제품 수거를 유도했다고 2일 밝혔다.

국표원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 8월까지 김치냉장고 화재는 총 239건으로, 이 가운데 2005년 9월 이전 생산된 위니아딤채 제품 관련 화재 건수는 207건으로 집계됐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김치냉장고 장기간 사용에 따른 릴레이(계전기) 접점과 인쇄회로기판(PCB) 절연 손상으로 계전기 접점부에서 접촉 불량 등이 발생해 화재가 일어난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2005년 9월 이전 생산된 리콜 대상 딤채 김치냉장고는 278만대로, 전면에 조작용 디스플레이가 있고 하단에는 기계실(배선·전기부품 조립)이 있는 뚜껑형(상부 개폐식) 구조 모델이다.

위니아딤채는 이번 리콜 조치 이전에 해당 제품 판매량 중 41%의 부품을 교체하는 등 사실상 자발적 리콜을 시행해 왔다. 위니아딤채는 “장기 사용한 노후 김치냉장고 부품의 열화 현상과 습기·먼지가 오래 방치된 데 따른 합선 현상 등에 의해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며 “화재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원인으로 추정되는 부품을 수거·교체한다”고 말했다.

해당 제품을 보유한 소비자는 연중 상시로 기간 제한 없이 노후부품을 무상으로 교체받을 수 있다. 국표원은 다른 회사 김치냉장고도 소방청 등과 공동 조사해 화재 사고 현황과 원인 분석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