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7643 0372020120264547643 06 06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9280000 related

추자현 "그냥 좋은 사람이고파..나이 들었을 때 행복할 듯"[화보]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


헤럴드경제


배우 추자현이 한 하이엔드 멤버십 매거진과 인터뷰 화보를 진행했다. 해당 매거진은 12월호를 통해 배우 추자현의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추자현은 우아한 아름다움으로 멋진 의상들을 소화하며 배우로서의 매력을 발산했다. 화보 현장에서 드라마에서 보여준 모습과는 다른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서며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또 인터뷰를 통해 국내 드라마를 통해 보여준 연기에 대한 소회는 물론, 여전히 마르지 않는 연기에 대한 열정을 고백했다.

예능 버라이어티쇼 '동상이몽'을 통해 국내 복귀를 알린 추자현은 지난해부터 국내 드라마에 출연해 힘 있는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과 올해 여름 tvN에서 방영된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두 편이다. 추자현은 드라마 종영 이후에도 별다른 인터뷰를 하지 않았던 것에 대해 “제 기대보다 훨씬 더 좋은 작품이었어요. 초기 대본을 보고 좋아서 선택한 작품인데, 거기에 영상미, 배우들의 연기와 감정이 더해지니까 내가 무척 좋은 작품을 하고 있구나, 깨달았죠. 감사하게도 많이 칭찬해주셔서 제가 더 소극적일 수밖에 없었어요. 다음에 이것보다 좀 더 나은 모습을 보여줘야겠다는 마음에 인터뷰를 못하겠더라고요” 라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김은정 작가, 권영일 연출의 웰메이드 드라마로 평가 받았다. 추자현이 맡은 ‘김은주’라는 캐릭터에 대한 세간의 관심과 호평은 배우에게도 인상적일 만큼 솔직하고 따뜻하게 다가왔다고. “전작을 할 때는 공백이 길었던 상황을 알고 여전히 메워지지 않은 러프한 부분을 안타까워하는 팬들의 글이었어요. 저에게 무척 큰 힘이 되었죠. '가족입니다'를 할 때엔 “예쁘다”는 글을 많이 접했어요. 싫지 않았어요. 김은정 작가님이 저에게 멜로도 한번 해보라는 얘기를 해주셨어요. 그런 말씀이 무척 감사했어요.” 배우 원미경, 정진영을 비롯해 김태훈, 한예리 등이 함께한 '가족입니다'의 팀워크는 드라마가 끝난 후에도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고 전하며 촬영장에서의 잊지 못할 에피소드를 들려주었다.

"저는 항상 나를 믿고 맡겨주는 작품을 하고 싶다고 말해요. 중국에서의 활동도 그렇고,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과 '가족입니다', 심지어 예능 '동상이몽'도 마찬가지예요. '추자현이 했으면 좋겠어요'라고 하는 팀과 작업하는 과정이 무척 행복해요."

추자현은 현재 아들 바다와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배우자인 우효광과 보내는 일상과 인생의 꿈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저는 그냥 좋은 사람이고 싶어요. 이 답변이 재미없다는 것을 알아요. 남편에게도 말했는데 좋은 배우가 되는 것도 좋지만 저를 한 번씩 스쳐 지나간 사람들에게 “추자현, 너무 좋지”라는 말을 듣고 싶어요. 그런 사람이 되면 제가 나이 들었을 때 무척 행복할 것 같아요.”

추자현의 화보와 인터뷰, 영상은 더네이버 12월호와 공식 홈페이지, 공식 인스타그램 및 유튜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