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7527 0112020120264547527 01 01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9102000

주호영 "윤석열 '정치 안한다' 선언해야…尹지지율, 野 후보로 올것"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머니투데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행정법원의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신청한 직무배제 효력 집행정지 결정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나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명백히 선언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경질하고, 윤 총장에게 임기를 보장하고 소신껏 (일)하라고 얘기를 해야 한다"며 이처럼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그 대신 윤 총장은 정치할 수 있다는 오해를 받고 있기 때문에 '정치 중립으로 검찰총장 직무만을 충실히 수행하겠다', 이렇게 해야 대한민국 법치주의가 살고 검찰 중립성과 독립성이 보장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지금 여론조사는 참으로 웃지도 울지도 못할 상황이다. 가장 중립적이어야 할 현직 검찰총장을 자꾸 대선후보군에 넣는 것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며 "(윤 총장을) 조사에서 빼야 하는 것이 정상적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여론조사에서 나오는 윤 총장의 지지율은 문 대통령과 민주당 정권이 잘못하고 것에 대해 이를 저지하고 막아줄 수 있는 사람이겠거니 하는 의지가 옮겨간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

이어 "이 정권이 잘못했다는 목소리는 나중에 선거 때 우리 당 내지 야권 대선후보가 된 사람에게 다 모일 것이기 때문에, 저는 그 점에 관해선 추호의 의심도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진행자의 '윤 총장의 임기가 끝나도 영입할 생각은 없냐'는 질문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내일의 일을 말하면 웃는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입장 표명을 꺼렸다.

변휘 기자 hynews@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