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7311 0372020120264547311 01 01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8827000

주호영 “윤석열, ‘정치 안한다’ 선언해야…秋는 경질”

글자크기

“尹, 정치한다 오해…안한다 선언하면 깔끔”

“여론조사서 尹 빼야…반문·반정권 정서 결집”

“대통령, 秋 경질하고 윤석열 임기보장 해야”

“추미애 4일 징계위 강행, 폭력이나 다름없어”

정세균엔 “野 다수였으면 총리탄핵 검토했을 것”

헤럴드경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행정법원의 윤석열 직무배제 명령 효력 임시 정지 결정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윤 총장이 ‘나는 정치를 할 생각이 없고 정치중립으로 검찰총장 직무만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선언해야 검찰의 독립성, 중립성이 보장될 것”이라고 권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경질하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임기를 보장하고 (살아있는 권력 수사를) 소신껏 하라고 얘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저는 윤 총장이 ‘정치를 안 한다’고 명백히 선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검찰총장은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이 가장 중요한 자리인데 지금 윤 총장은정치를 할 수 있다는 오해를 받고 있지 않나”며 “그런 오해가 있을 수 있으니 윤 총장이 (정치 안한다고) 선언하면 깔끔하게 끝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이) ‘퇴임 후 국민에 봉사할 수 있는 일이 뭔지 고민해보겠다’고 한 말은 정치를 하겠다는 말이 아니라고 본다”며 “공직자가 할 수 있는 일반적인 얘기인데, 그걸 정치하겠다는 뜻으로 ‘관심법’으로 읽고 더불어민주당이 공격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배제 결정으로 출근하지 못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을 향해서는 “대통령께서 지금이라도 추미애 장관을 경질하고 윤석열 총장에 임명장 주실 때 했던 말씀(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똑같이 수사하라)을 한 번 더 확인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전날 법무부 감찰위원회는 만장일치로 윤 총장의 직무배제, 징계청구에 대해 부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서울 행정법원 역시 윤 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한 추 장관 명령의 효력을 임시로 중단하라는 결정을 내놨다. 법무부는 당초 2일로 예정했던 징계위원회를 오는 4일로 연기한 상태다.

이에 대해 그는 “(검찰총장을) 힘으로 밀어붙여서 쫓아내려고 하다가 감찰위와 법원 판단으로 제동이 걸린 것”이라며 “지금 국민 여론조사나 검찰 구성원, 법학교수회, 변호사협회 등이 모두 추 장관이 잘못됐다고 하는 마당에 (추 장관이) 징계위원회를 자기 마음대로 구성해서 (해임 결정을) 한다면 그건 폭력이나 다름 아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상명하복 체계의 검찰에서 모두 추 장관이 잘못했다며 봉기하는데, (추 장관을) 경질하지 않고 감싸니 추 장관이 ‘꼭두각시’고, 대통령의 뜻이 거기 있는 것이라고 보는 것”이라며 “시간이 지나 권력을 놓고 나면 이 일은 두고두고 헌정사, 검찰사에 흑역사로 남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해 여권 일각에서 나오는 동반사퇴론에 대해서도 “비겁하고 잘못된 생각”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에게 그러면 안된다고 경고하고, 중지되지 않으면 대통령께 법무부 장관 해임 건의를 해야 할 정 총리가 동반퇴진을 얘기한다던지, 월성 1호기 감사 과정에서 공문서를 444건이나 파기한 산업통상자원부를 찾아가 칭찬을 하고 표창을 주는 것은 말도 안되는 일”이라며 “만약 우리가 다수 의석 가지고 있었다면 총리 탄핵까지도 검토해볼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맹비난했다.
헤럴드경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이 야권 대선주자 1위로 꼽히고 이낙연 민주당 대표, 이재경 경기도지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데 대해서는 “웃지도 울지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가장 독립적, 중립적이어야 할 검찰총장을 (여론조사에) 자꾸 넣는 것이 잘못됐다”며 “여론조사에서 빼는 것이 정상적”이라고 봤다.

윤 총장의 높은 지지율에 대해서는 “윤 총장이 정치적 비전을 보인 적도 없지만, 문재인 대통령이나 민주당 정권이 잘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 반사적으로 이 잘못을 저지하고 막아줄 수 있는 사람이겠거니 하는 것으로 지지가 옮겨가고 있다고 본다”며 “반문, 반정권적 정서가 모이는 현상”이라고 진단했다.

야권 입장에서 윤 총장의 지지율이 아쉽지 않냐는 물음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이 정권을 싫어하고 잘못됐다는 목소리가 다 모이고, 정권을 떠난 민심이 옮겨오고 있는 것”이라며 “그것이 나중에 대선 과정에서 후보들이 정리되면 우리 당 내지 야권 대선후보가 된 사람에게 다 모일 것이라는 점에 추호도 의심을 갖고 있지 않다”고 단언했다.

다만 ‘검찰총장 임기가 끝나더라도 윤 총장을 영입할 생각이 없냐’는 질문에는 “아직까지 시간이 많이 남았기 때문에 알 수는 없는 일”이라며 “최소한 검찰총장직에 있는 동안에 정치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인상을 줘서는 검찰총장직의 성공적인 수행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