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7257 1132020120264547257 01 0101001 6.2.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8639000

김근식 “추미애 본색 드러내자 ‘달의 몰락’ 시작”

글자크기
쿠키뉴스

▲김근식 교수 페이스북 캡처
[쿠키뉴스] 김태구 기자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추풍본색(秋風本色)으로 추풍낙엽(秋風落葉)이 돼 추문(秋文)이 함께 몰락한다. 결국 ‘달의 몰락’이 시작된다”면서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으로 인해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 몰락의 길로 들어서고 말았다는 것.

김 교수는 1일 페이스북을 통해 홍콩영화 영웅본색에 빗대 “秋風本色이 역풍을 불렀다”며 “수사지휘권, 인사권, 감찰권으로 윤총장 찍어내기가 안되면 더이상 무리수를 두지 말았어야 하는데 추다르크는 막가파식으로 직무배제와 징계착수라는 망나니춤을 춰 결국 무리수가 화를 불렀다”고 지적했다.

이어 “추미애가 본색을 드러내자 오히려 추미애는 사면초가에 빠졌다”면서 “추풍낙엽이 돼 단숨에 무너진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추 장관의 윤석열 장관에 대한 조치에 대한 전국 검사들의 집단 반발, 법무부 감찰위원회 위법결정, 법원의 직무효력 정지판결, 징계위원장 맡아야 하는 법무차관 사의 표명 등을 거론하면서 “이제 추문낙엽(秋文沒落)이 시작된다. 결국 달의 몰락”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여론도, 검찰내부도, 법원도 모두 권력의 무리한 윤석열 찍어내기에 반기를 든 것”이라면서 “국민은 알고 있다. 추미애는 행동대장일 뿐 배후는 무능하고 무책임하고 오기 덩어리인 문대통령임을 다 안다. 추미애만 추풍낙엽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이제는 무능하고 오만하고 뻔뻔한 진보정권, 그 위에 얹혀있는 문대통령이 추미애와 함께 몰락하게 될 것이다. 그야말로 ‘달의 몰락’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ktae9@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