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5648 0372020120264545648 01 01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6416328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6066000

김두관 “공수처 출범 이후 새로운 법무부 장관 등장할 수 있다”

글자크기

“文 대통령, 윤 총장 추 장관 동반 퇴진 안할 것”

“감찰위는 친검…징계위, 윤 총장 해임할 것”

“살아있는 권력에 국민의힘은 왜 포함 안하나”

“이언주, 충고할만한 사람 아냐…본인 돌아보길”

헤럴드경제

김두관 발간위원장이 22일 서울 중구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의 전기 '나의 인생 국민에게' 발간 축하연에서 환영사하고 있다. 기사내용과는 무관.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 및 검찰이 울산시장 선거 개입 및 월성원전 가동중단 등과 관련한 수사를 하는 것에 동의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야당 역시 살아있는 권력이라며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2일 홍영표 민주당 의원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검찰개혁 완수 이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 퇴진’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추 장관이 검찰개혁 1단계 잘 마무리 한다면, 2단계는 새로운 분이 법무부 수장을 맡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홍 의원의 말에 100% 동의하지 않지만, 일부는 동의한다. 추 장관만큼 추진력을 갖고 자기 이미지 상해가면서 총대를 메기 쉽지 않다. 다만 윤 총장과 동반 퇴진에는 동의하기 어렵고 대통령께서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추 장관에 의해 직무 정지를 받았다가 일주일 만에 직무로 복귀한 윤 총장에 대해선 “윤 총장이 만약 징계위원회에서 해임이 된다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하지만 쉽지 않을 것”이라며 “본인을 임명한 대통령이 해임에 사인을 하면 그에 저항해서 다시 회복하는 것이 정치적으로 쉽지 않다”고 예상했다.

이어 “윤 총장은 이미 정치인이 됐다”며 “본인이 어제 검찰 직원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정치적 중립, 부당한 권한 행사 등을 언급했는데 오히려 지금 징계위에 올라가 있기에 그런 부분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법무부 감찰위원회에서 윤 총장의 직무배제 효력 집행정지가 만장일치로 부적절하다고 결론이 나온 것과 관련해 “감찰위는 11명 중 7명이 검찰에 가까운 분들로 구성돼 있다”며 “해당 결정은 검찰총장의 방어권을 보장해준 어떤 법원의 결정이다. 일단 징계위원회 결정이 더 본안이고 해임 결정으로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헤럴드경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은 본질적으로 검찰개혁을 바라는 세력과 검찰개혁을 저지하려는 세력과의 싸움”이라며 “검찰개혁이 9부 능선쯤 왔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어렵고 저항도 강하지만 돌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여당과 정부뿐 아니라 살아있는 권력으로 국민의힘도 언급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살아있는 권력으로 청와대와 정부·여당만 있다고 오해하는데, 정확히는 104석을 갖고 있는 국민의힘도 충분히 살아있는 권력”이라며 “한국 사회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재벌, 물적 기반은 지금 야당”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자신을 향해 ‘대통령병’ 걸렸다고 지적한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을 향해선 “아마 부산광역시장 준비를 하고 있어 고리가 걸리는 쪽은 다 공격하는 것 같다”며 “충고할만한 사람이 해야 좀 의미 있게 받아들일 것이다. 본인을 좀 돌아봐야 한다”고 했다.

brunch@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