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5597 1132020120264545597 01 0101001 6.2.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5918000

하태경 “秋 장관은 사퇴가 아니라 구속감…아들 휴가특혜도 재수사해야”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조진수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직권남용으로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원은 결정문을 통해 이번 추 장관의 행태가 얼마나 위법하고 부당한 것인지 준엄하게 성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어제(1일)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복귀를 결정한 법원이 내린 결론”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윤 총장 직무집행정지가 법무부 장관 자신의 재량이라는 추 장관에 대해 ‘재량권의 일탈·남용은 사법심사의 대상이 된다’고 엄중 경고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추 장관의 조치가 위법·부당하여 직권남용으로 사법처리가 필요함을 분명히 한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하 의원은 “최근 법무부와 검찰의 추 장관 측 인사들이 줄지어 윤 총장 축출시도에 선을 긋는 것도 이런 법률적 판단이 작용한 것”이라면서 “추 장관 권력남용의 공범이 되어 감옥 가느니 차라리 사표를 내는 것이 더 낫다는 것이다”라고 일침을 날렸다.

그는 “추 장관 죄는 이뿐만이 아니다"며 "추 장관은 윤 총장 감찰 과정에서 감찰 책임자 모르게 진행했는데 이것도 명백한 직권남용”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 “아들 휴가특혜 과정의 불법도 재수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 2의 추미애 막기 위해서라도 법을 우습게하는 법무부 장관과 그 공범들의 말로가 어떤지 분명히 보여주어야 할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1일 서울행정법원은 추 장관의 직무배제 명령에 대해 윤 총장 측이 제기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화면 캡처
rokmc4390@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