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5581 0962020120264545581 05 0507001 6.2.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5962000

FA 시장의 거물 이대호(38)는 롯데를 떠날 수 없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두번째 FA 신분이 된 롯데 이대호. [스포츠서울 DB]


[스포츠서울 성백유전문기자]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의 거물 이대호(38)는 롯데를 떠날 수 없다.

가정이지만 이렇게 쉽게 예단할 수 있는 이유는 간단하다. 한국프로야구위원회(KBO)가 올해부터 FA선수의 이동을 촉진하기 위해 규정을 개선했다고 하지만, ‘고액 연봉에 나이 많은 선수’는 아직도 이적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대학입시 만큼 복잡하기 그지 없는 KBO 규정을 살펴보자.

◇등급제
이번부터 적용하는 FA선수 ‘등급제’는 선수 이동을 조금 더 원활하게 하기 위한 취지로 도입됐다. 대형 스타선수 외에는 다른팀으로의 이동이 쉽지 않은 제도의 보완책이다. 그래서 등급제가 도입되면 선수 수급이 조금 더 쉬워지고, 숨통을 틔워 줄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최근 FA 선수 명단을 발표하며 선수를 A, B, C로 나눴다.
A등급은 선수가 받은 마지막 연봉 기준으로 소속 구단 내 상위 3위 안이거나 전체 선수 중 30위 이내의 선수다.
B등급은 구단 내 연봉 순위 4~10위 혹은 전체 31~60위권이며 C등급은 구단 연봉 순위 11위 이하, 전체 연봉 순위 61위 이하의 선수 또는 35세 이상인 신규 FA 신청자이다

◇보상 기준
A등급은 기존과 같다. 연봉의 300% 또는 연봉 200%와 보호선수 20명 외 선수 1명을 보상해야 한다.
B등급은 보상선수 지명 시 보호선수가 20인에서 25인으로 늘어나고 금전보상도 연봉의 200%에서 100%로 줄었다.원소속 구단이 보상선수를 원하지 않으면 연봉의 200%를 지급하면 된다.
C등급은 보상 선수는 없지만 전년 연봉의 150%를 지급해야 한다. 과거보다는 많이 완화됐다.

스포츠서울

롯데 이대호가 SK와의 원정경기에서 홈런을 날린 후 오태근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0. 8. 5. 문학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대호 기준
보상 기준을 낮췄다고 하지만 이대호는 여전히 ‘그림의 떡’이다. 그의 올해 연봉은 25억원. 이대호의 올시즌 성적은 144경기에 출전, 0.292의 타율과 홈런 20개, 110타점으로 활약했다. 거포가 필요한 팀에서는 군침을 흘릴 수 있는 성적이다. 그러나 이대호를 데려가기 위해서 다른 팀에서 지급해야 하는 댓가가 너무 크다. 38세인 이대호의 나이를 감안하면 25억원과 보상선수 한 명을 내줘야 한다. 아니면 50억원을 지급해야 한다.연봉까지 포함하면 보상금액이 너무 많다.

※KBO제공
구단선수포지션인정연수구분등급
롯데이대호내야수4재자격B
두산유희관투수8신규A
이용찬투수9신규A
김재호내야수4재자격B
오재일내야수9신규A
최주환내야수9신규A
허경민내야수9신규A
정수빈외야수9신규A
LG차우찬투수4재자격B
김용의내야수8신규C
키움김상수투수9신규A
KIA양현종투수4재자격B
최형우외야수4재자격B
삼성우규민투수4재자격B
이원석내야수4재자격B
SK김성현내야수9신규A

다른 구단들이 선뜻 영입하기 어려운 조건이다. 이런 이유로 이대호가 롯데를 떠나기는 어렵다는 전망이 나오는 것이다.

스토브리그는 각팀의 실력 차이를 줄여 다음 시즌에 야구를 더욱 재미있게 만들 수 있는 기회다. 경기가 없는 이 때에도 프로야구에 대한 관심을 더욱 높일 수 있는 카드다. 스토브리그가 시작되면서 7명의 FA가 나온 두산의 기사가 계속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메이저리그는 스타들의 깜짝 이동이 잦다. KBO의 FA제도는 아직도 보다 더 간략하게, 보다 쉽게 개선할 필요가 있다.

sungbasebal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