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5547 0592020120264545547 08 0802001 6.2.2-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5869000

세일즈포스, 슬랙 인수…277억 달러 '빅딜'

글자크기

작년 IBM의 레드햇 인수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

(지디넷코리아=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기업용 고객관리소프트웨어 강자 세일즈포스가 기업용 메신저 전문기업 슬랙을 인수했다.

테크크런치를 비롯한 외신들에 따르면 세일즈포스는 1일(현지시간) 슬랙을 277억 달러에 인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인수 규모는 2016년 마이크로소프트(MS)의 링크드인 인수(270억 달러)와 비슷한 수준이다. 최근 소프트업계에서 성사된 합병 중에선 2019년 IBM의 레드햇 인수(340억 달러)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지디넷코리아

마크 베니오프 세일즈포스 CE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슬랙 인수는 세일즈포스가 그 동안 단행한 합병 중에선 최대 규모다. 세일즈포스는 2018년 뮬소프트를 65억 달러에 인수했다. 이듬해인 2019년에는 데이터 시각화 전문기업 태블로 소프트웨어를 153억 달러에 인수했다.

하지만 이번엔 슬랙을 277억 달러에 인수하면서 사상 최대 규모 합병을 완성했다.

이번 인수는 현금과 주식거래를 병행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라 슬랙 주주들은 각 주당 현금 26.79 달러와 세일즈포스 보통주 0.0776주를 받게 된다.

마크 베니오프 세일즈포스 공동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세일즈포스와 슬래근 기업용 소프트웨어의 미래를 새롭게 만들 것”이라면서 “사람들의 업무 방식도 언제 어디서나 일할 수 있도록 바꿀 것이다”고 말했다.

스튜어트 버터필드 슬랙 CEO는 “이번 합병은 소프트웨어 역사상 가장 전략적인 결합이라고 생각한다”고 의미 부여했다.

세일즈포스는 슬랙을 손에 넣으면서 마이크로소프트(MS)와 경쟁에 좀 더 힘을 받을 수 있게 됐다. MS는 텀즈를 앞세워 기업용 메신저 시장에서 슬랙과 직접 경쟁해 왔다.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sini@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