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4979 0242020120264544979 02 02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4462000

약병에 넣어 몰래…유치원 급식에 ‘정체불명 액체’ 넣은 교사

글자크기

6세 반 급식 이어 동료 교사 급식에도 액체 뿌려

아동 일부 복통·설사…명확한 인과관계 확인 안 돼

경찰, 국과수에 성분 분석 의뢰·유치원 CCTV 압수수색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서울 금천구의 한 유치원에서 교사가 아이들의 급식은 물론 동료교사들의 급식과 커피에도 정체불명의 액체를 넣은 사실이 확인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데일리

서울 금천구의 한 유치원에서 유치원 교사가 아이들이 먹는 급식에 정체불명의 액체를 넣은 사실이 확인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행히 현재 원생들과 동료교사들이 이상 증상을 보이고 있지는 않지만, 경찰은 아동학대로 보고 해당 교사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1일 MBC ‘뉴스데스크’는 서울 금천경찰서가 유치원 급식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액체를 뿌린 혐의로 40대 유치원 교사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1일 점심, 서울 금천구 소재 한 유치원 6세 반 복도에 놓인 급식 통에 정체불명의 액체를 두 차례 짜 넣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작은 플라스틱 약병에 액체를 미리 담아 자신의 앞치마에 넣어 둔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액체를 넣은 음식은 원생 11명이 먹었다.

유치원 관계자에 따르면 그즈음 아이들 중 일부가 복통과 설사가 있었지만 정확한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

유치원 학부모는 MBC에 “(아이들에게) 뭘 먹였다기에 처음엔 안 믿었었다. 차라리 수면제 정도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액체 성분에 대해) 아무것도 확인이 안 되는 상황이라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A씨의 이상 행동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이에 앞서 지난달 3일과 10일에는 교사들이 먹을 급식과 커피잔 등에도 비슷한 작은 약병을 꺼내 액체를 뿌리는 모습이 유치원에 설치된 폐쇄회로(CC) TV에 포착됐다

A씨는 유치원 측에 “해당 액체는 맹물”이라면서 “심리적으로 힘들어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남부교육지원청은 전날 A씨를 직위 해제했고, 유치원은 학부모들에게 “아이들의 건강에 해를 끼쳤다면 끝까지 책임지고 치료하겠다”고 사과했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8개 약병에 대한 성분 분석을 의뢰했다.

경찰은 A씨의 주장대로 급식에 넣은 것이 맹물이라 하더라도, 관련법상 학대에 해당한다고 보고,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또 1년 치 유치원 CCTV를 압수해 날짜, 시간대별로 어떤 위해 행동을 했는지 분석한다는 방침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