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4803 0012020120264544803 04 0403001 6.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3720000

트럼프 '충성파' 미 법무장관 "대규모 선거사기 못봤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윌리엄 바 미국 법무부 장관.


윌리엄 바 미국 법무부 장관은 1일(현지시간) 이번 미국 대선에서 어떠한 대규모 사기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월 3일 실시된 대선에서 대규모 투표 사기가 있었고 이로 인해 자신의 승리가 도둑 맞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법무장관이 이를 공식적으로 정면 반박한 것이다. 바 법무장관은 대표적인 트럼프 대통령 충성파로 분류된다.

바 법무장관은 이날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우리는 선거에 다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대규모의 사기를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바 장관은 선거 이전에는 광범위한 우편투표가 사기 또는 외부세력의 개입 등에 취약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내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동조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하지만 선거가 치러진 지 한달이 다 되도록 대규모 선거 사기가 있었다고 주장하면서도 뚜렷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을 정면 반박하는 취지로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 변호인단이 일부 주에서 채택한 투개표 시스템인 ‘도미니언’ 시스템을 두고 공산주의 세력이 배후에 있다는 음모론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근본적으로 선거 결과를 왜곡하기 위해 기계가 프로그래밍 됐을 수 있고, 이로 인해 시스템적인 사기가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이 있었다”면서 “국토안보부와 법무부는 그것을 조사했고, 지금까지 그것을 입증할 어떤 것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바 장관은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이번 대선에서 승리한 결과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하자 전국에 있는 연방검사들에게 중대한 투표 사기 증거가 있으면 조사를 개시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바 장관은 법무부 안팎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 로저 스톤에 대한 구형량 축소를 지시하고, 트럼프 대통령과 측근에 대해 수사의 칼날을 겨눈 제프리 버먼 뉴욕 남부연방지검장을 해임시키는 등 ‘트럼프 대통령 지킴이’로 앞장 서 왔다.

바 장관의 이날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법무부와 연방수사국(FBI)가 투표 사기에 대해 제대로 수사하지 않는다고 비판한 데 대한 반박으로도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왜 법무부와 FBI가 움직이지 않는지 모르겠다면서 “행동이 결여됐다”고 비판한 바 있다.

바 장관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자신의 트위터에 미시간·위스콘신·펜실베이니아 등 주요 경합주에서 대규모 투표 사기가 있었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불복 소송을 이끌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와 제나 엘리스는 성명에서 “법무부 장관에게는 외람된 말이지만 법무부 수사다운 모습은 없었다”면서 “법무부 장관에 대한 큰 존경에도 불구하고 그의 의견은 실체적인 부정과 체계적인 사기에 대한 증거에 대한 어떤 지식이나 수사에 근거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반박했다.

한편 바 장관은 AP통신과의 인터뷰 내용이 공개된 직후 백악관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바 장관의 백악관 방문은 사전에 잡혀 있었던 일정이라고 전했지만,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은 아무런 공식 일정이 없었고 바 장관의 백악관 방문 목적도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워싱턴|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자낳세에 묻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