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4673 0292020120264544673 05 0506003 6.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3540000

발렌시아 구단주, '이강인 중심' 고집 꺾나..."1월에 이적 허용할 수도"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우 기자] 유스 출신 선수의 잔류를 고집해온 피터 림 발렌시아 구단주가 이강인(19)을 오는 겨울 이적 시장에 이적시킬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스페인 매체 ‘플라자 데포르티바’는 1일(이하 한국시간) 이강인이 오는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새로운 팀으로 옮길 수 있다고 전했다. 그 동안 이강인을 이용해 아시아 마케팅을 시도했던 림 구단주의 의지에 달렸다는 단서를 달았다.

매체는 “이강인이 경기에 출전 못할 시 1월 이적에 대한 해석은 선수가 아닌 구단의 최대 주주 림 구단주에 달렸다”라며 “림 구단주는 이강인에 대한 충분한 이적 제안을 받는 다면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내줄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강인은 이번 시즌 초반부터 불규칙한 출전 시간을 부여받았다. 레반테와 개막전에 선발 출전해 2도움을 올렸고, 레알 마드리드와 맞대결에선 골대를 맞추는 슈팅을 때리며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하지만 최근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에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도 결장했다.

발렌시아가 재계약을 원하고 있지만 이강인은 하비 그라시아 감독 체제에서 받는 기회에 불만을 느끼고 있다. 그 때문에 구단의 재계약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전해진다.

급기야 이강인이 이적을 요청했다는 소식도 나왔다. 스페인 매체 ‘카데나세르’는 "이강인이 올 겨울 발렌시아에 이적을 요청했다"며 “구단은 내년 1월 이강인의 미래를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발렌시아 유스 출신인 이강인은 지난 2018년 구단과 새로운 계약을 맺었다. 어린 나이에도 가능성을 인정 받으며 2018-2019시즌엔 11경기, 2019-2020시즌엔 24경기에 나섰다. 이번 시즌엔 주축 멤버로 활용될 것으로 보였지만 상황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발렌시아는 오는 2022년 계약이 만료되는 이강인과 재계약을 서둘러 마무리하거나 이적료 수입을 올릴 수 있을 때 내보내야한다. 이번 시즌 겨울 이적 시장이 적기로 평가받고 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수의 잔류를 꾸준히 지지했던 림 구단주도 이강인을 놓아줄 여지가 생겼다.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 유럽축구연맹(UEFA) 클럽대항전 진출 실패가 겹쳤다. 플라자 데포르티바에 따르면 발렌시아는 오는 2021년 6월까지 2640만 유로(약 349억 원)의 자금을 마련해야 한다.

발렌시아는 이미 지난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주축 선수들을 대거 처분했다. 주장 다니 파레호를 비롯해, 프랜시스 코클랭(이상 비야레알), 로드리고 모레노(리즈 유나이티드), 페란 토레스(맨체스터 시티)를 이적 시켰다. 최근엔 제프리 콘도그비아를 아틀레티코에 내줬다.

발렌시아는 많은 선수를 내줬지만 끝까지 이강인을 지켰다. 하지만 새 시즌이 시작되고 이강인이 직접 이적을 요청했다. 플라자 데포르티바는 “림 구단주는 이강인이 그라시아 감독의 베스트 11에 들지 못하고, 재계약을 계속 거부한다면 이번 겨울 이적시킬 수도 있다”라고 내다봤다. /raul164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