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4598 0142020120264544598 02 0213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3350000

현직 공무원이 여고생에게 "제주고씨?.. 혹시 유정?"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사진=충북 충주시 유튜브채널 충TV 캡쳐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 고씨 여고생에게 고유정을 암시하는 발언하는 내용이 담긴 유튜브 방송을 내보낸 충북 충주시가 해당 여고생에게 결국 사과했다. 제주 고씨 고등학생을 상대로 고유정이라고 칭해 논란이 확산되자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한 것이다.

2일 충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인 충TV는 "최근 제작한 충TV 동영상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자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충TV는 "학생들과 영상 제작 과정에서 언급한 무리한 표현들은 변명의 여지없는 잘못된 행위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충TV는 "앞으로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우선 당사자인 해당 영상의 학생들에게 먼저 사과를 드렸다"고 강조했다.

충TV는 지난달 24일 채널 운영자가 충주시 내 한 고등학교를 방문한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이 문제였다.

한 학생이 자신을 "1학년 고OO이며 제주 고씨다"고 소개하자 진행자가 "혹시 유정?"이라고 말했다.

전 남편을 죽이고 시신까지 훼손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고유정을 언급한 것이다. 고씨라는 이유로 살인자와 엮은 것 때문에 충TV는 비난을 받았다.

또 이 영상에서 진행자가 정치적 의도가 있는 발언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도 해서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TV는 지난해 4월 개설된 충주시의 공식 유튜브 채널이다. 2일 기준으로 구독자가 19만명이며 채널운영자는 최근 tvn 예능 프로그램 '유퀴즈 온더 블록'에도 출연한 바 있다.

파이낸셜뉴스

충북 충주시 유튜브 채널 충TV 캡쳐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북 #충주시 #고유정 #충TV #충북충주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