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4306 0372020120264544306 04 04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1983000

‘트럼프 충신’ 美법무 “대선결과 바꿀 광범위한 투표사기 증거 발견 못해”

글자크기

AP인터뷰 “선거 왜곡 시스템적 사기 증거 못봐”

‘도니미언 개표 시스템 선거부정’ 주장 일축 

“사기 주장은 정황ㆍ행위 특정돼야” 강조

NYT “바이든 승리 직접적인 선언”풀이

트럼프 측 “법무무 수사 안해…진실 추구 지속”

헤럴드경제

윌리엄 바 미국 법무부 장관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윌리엄 바 미국 법무부 장관은 1일(현지시간) “법무부는 2020년 대선의 결과를 바꿀 수 있는 광범위한 투표사기의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를 도둑맞았다고 주장,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 가운데 그동안 관련 수사를 진행한 법무부의 수장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선언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바 법무장관은 내각 구성원 중 트럼프 대통령의 대표적인 충신으로 분류돼왔다.

바 법무장관은 이날 AP와 인터뷰에서 “법무부와 연방수사국(FBI)은 (선거 관련) 특정한 불만과 정보에 대해 조사를 했다”며 “지금까지 우린 선거에서 다른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범위의 사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11·3 대선 이후 잠행과 침묵을 해 ‘바는 어디에 있나’라는 목소리가 정치권 안팎에서 나오던 와중에 그가 선거 관련 입장을 밝힌 건 처음이다.

바 법무장관은 선거 전부터 우편투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동안 사기에 특히 취약할 수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사실상 ‘반(反) 우편투표’입장을 취했다.

그는 지난달 전국의 검사에게 투표 부정행위 관련 실질적 혐의를 수사할 것을 지시할 정도였다. 대선 결과가 확정되기도 전에 내려진 이런 지시로 일부 검사가 물러나기도 했다.

바 법무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선거 결과를 왜곡하기 위해 기계의 프로그램이 짜여졌다는 시스템적인 사기라는 하나의 주장이 있었다”며 “국토안보부와 법무부가 조사했고, 지금까지 이를 입증할 어떤 것도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소송 법률팀에서 활동하다 제외된 시드니 파월 변호사가 대선에 쓰인 도미니언사(社)의 개표시스템이 선거 부정에 활용됐다고 주장한 걸 조목조목 반박한 셈이다.

바 법무장관은 “모든 것의 해결책으로 연방 형사사법제도를 활용하려는 경향이 늘고 있다”면서 “그러한 불만들에 대한 해결은 법무부가 아니라 주(州) 혹은 지방 정부의 감사로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사기 주장의 대부분은 매우 자세한 정황이나 행위자 혹은 행위로 특정돼야 한다”면서 “그것들은 시스템적 주장이 아니었고, (주장은) 모두 무너졌다”고 했다. 또 “일부 주장은 너무 범위가 넓었고, 잠재적으로 수천표에만 해당하는 것이었다”고 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바 법무장관의 인터뷰는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직접적으로 선언한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가 이날 부양책 관련 기자회견에서 ‘새 행정부’라는 단어를 쓴 점에 미뤄 그도 간접적으로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받아들이는 쪽에 가까워졌다고 이 매체는 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소송을 대리하는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성명을 내 “투표 집계기를 검사하거나 소환장을 발표하는 걸 포함해 법무부는 어느 모로 보나 수사를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사법 시스템과 주의회를 통한 진실 추구를 지속할 것”이라며 “모든 합법적 표가 계산되고 불법적 표는 그렇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확실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ong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