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4128 1082020120264544128 06 0603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47407626 false true false false 1606860498000 related

방탄소년단 'Life Goes On', 美 빌보드 '핫100' 1위…수록 7곡 차트 입성[공식입장]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 대중음악사를 새롭게 쓰고 있다. 'Dynamite'로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한글 가사로 된 신곡으로도 정상에 오르며 빌보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공개된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 최신 차트(12월 5일 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11월 20일 발매한 새 앨범 'BE (Deluxe Edition)'는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정상을 거머쥐었다. 타이틀곡 'Life Goes On'은 '핫 100' 차트 1위를 차지했다. 발매 첫 주 성적이 반영된 빌보드의 두 메인 차트 모두 1위로 진입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빌보드에 따르면, 한글 가사 위주의 곡이 '핫 100' 차트에서 1위에 오른 것은 빌보드 차트 62년 역사상 최초다. 뿐만 아니라 같은 주에 '핫 100'과 '빌보드 200' 두 메인 차트에 동시 1위로 신규 진입한 그룹은 방탄소년단이 유일하다.

더욱 주목할 점은 디지털 싱글 'Dynamite'로 처음 '핫 100' 차트에서 1위를 했다는 소식을 접한 날, 일곱 멤버의 꾸밈없는 대화를 녹음한 'Skit'을 제외하고 'BE'에 수록된 7곡 모두 '핫 100' 차트에 올랐다는 사실. 이번 새 앨범 8번 트랙에 실린 'Dynamite'가 3위로 전주 대비 11계단 급반등했고, 'Blue & Grey' 13위, 'Stay' 22위, '내 방을 여행하는 법' 69위, '잠시' 70위, '병' 72위 순으로 일제히 차트인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ife Goes On'은 '핫 100' 1위를 비롯해, '빌보드 글로벌 200'과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디지털 송 세일즈',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등에서 모두 정상을 차지했다. 전 세계 200개 이상 지역의 스트리밍 횟수와 판매량을 합산해 순위를 매기는 '빌보드 글로벌 200',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에서도 단연 두각을 나타냈다. '글로벌 파워'를 알 수 있는 지표인 두 차트에도 'Skit'을 제외한, 'BE'의 수록곡이 모두 상위권에 안착했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디지털 송 세일즈' 1~6위, 8위를 모두 'BE'의 수록곡으로 채우며 '차트 줄세우기'도 이뤄냈다. 1위 'Life Goes On'을 시작으로, 'Blue & Grey' 2위, 'Stay' 3위, '잠시' 4위, '병' 5위, '내 방을 여행하는 법' 6위, 'Dynamite' 8위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BE'는 '톱 앨범 세일즈'와 '인디펜던트 앨범', '캐나다 앨범', '테이스트메이커 앨범', '월드 앨범' 등 다수의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전 세계 SNS를 기반으로 아티스트의 인기를 확인할 수 있는 '소셜 50' 차트에서는 통산 207번째, 177주 연속 1위를 지켰다.

단 3개월 만에 3곡을 '핫 100' 차트 1위에 올리며 전 세계 대중음악사를 새로 쓴 방탄소년단. 외신들도 이들의 성과에 주목했다. 미국 연예매체 Vulture는 "방탄소년단, 비영어권 곡으로 '핫 100' 1위에 진입하며 역사를 새롭게 썼다"라고 보도했고, Entertainment Weekly 역시 "방탄소년단이 또 해냈다. 'BE'를 발매한 지 열흘 만에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차지했다"라고 높이 평가했다.

한편, 'BE'는 일본 오리콘 최신 차트(12월 7일 자) 주간 앨범 랭킹에서도 19만 1,000여 장의 판매량을 기록, 1위로 신규 진입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빅히트, 빌보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