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3582 0532020120264543582 04 04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56481000

'친트럼프' 美법무장관 "부정선거 증거 없다"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장성주 기자

노컷뉴스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오른쪽).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법무부 장관이 2020년 대통령 선거 결과를 뒤바꿀 부정선거의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1일(현지시간)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미국 법무부와 FBI(연방수사국)이 함께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특히 바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대선 전까지 바 장관은 우편투표를 이용한 사전투표가 사기에 취약하다는 주장을 반복해왔기 때문이다.

앞서 바 장관은 지난달 연방 검사들에게 증거가 없는 상황에서도 부정선거 의혹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선거 범죄 수사 책임자는 '선거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에 어긋난다며 자리에서 물러났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