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3317 1192020120264543317 01 01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6855123000

문대통령, 징계위까지 침묵 이어갈 듯…깊어지는 고민

글자크기
문대통령, 징계위까지 침묵 이어갈 듯…깊어지는 고민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이 법원 결정 직후 직무 수행 의지를 강하게 내비쳐, 이른바 '동반사퇴' 카드는 현재로선 물거품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추-윤 갈등 사태를 어떤 식으로든 매듭짓고 분위기 일신을 꾀해야 하는 문 대통령으로선 고심이 한층 깊어지게 됐습니다.

강영두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윤석열 총장의 직무 복귀에 대해 반응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사법부의 판단을 두고 언급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침묵을 지켰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윤 총장에 대한 직무 배제와 징계 청구 조치가 나온 이후로 줄곧 직접적인 언급을 삼갔습니다.

가이드라인 제시나 압력 행사로 비칠만한 언행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입니다.

법무부 검사징계위가 열리는 금요일(4일)까지는 공개 메시지를 자제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그러나 추 장관과 윤 총장 동반사퇴라는 출구전략이 사실상 무산되면서 문 대통령이 느끼는 고민의 수위는 한층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징계위에서 해임이나 면직같은 중징계가 나올 경우 재가 결정을 내리는 것도 상당한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첨예한 갈등이 국정운영에 큰 부담이 되는게 사실이지만, 법원 판단과 엇나가는 결정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극단적 상황으로 치닫는 것을 막기 위해 문 대통령이 정치적 결단을 내릴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정 총리가 추 장관 해임 건의를 하고 이를 매개로 윤 총장에게 다시 사퇴를 압박할 가능성이 거론됩니다.

그러나 만약 여의치 않다면 법무부에서 어떠한 수위의 징계안이 올라오든 그대로 재가하고, 내각과 청와대 개편으로 분위기 쇄신에 나설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강영두입니다.(k0279@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