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2889 0182020120264542889 08 0801001 6.2.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49266000

[스타트업] 찾아오는 `자율주행 無人우체국`…QR코드로 1분만에 택배접수 완료

글자크기
매일경제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 시범운영 중인 우정사업본부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에서 한 고객이 무인택배를 보내고 있다. [이승윤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시기에 우체국에 직접 가지 않고 공부하던 곳 앞에서 바로 우편물을 보내고 수령할 수 있어 좋아요. 좀 더 노선과 시간이 늘어 밤에 기숙사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되면 좋겠습니다."(김도영 고려대 세종캠퍼스 경영학과 1학년)

코로나19로 미국 블랙프라이데이에도 비대면(untact) 전자상거래가 화제인 가운데 우정사업본부가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어 주목된다. 자율주행 무인우체국은 디지털 딜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 스마트시티로 조성되는 세종시 같은 곳에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 등 첨단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물류 시스템·신규 우편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한 과제다. 우정사업본부는 11월 한 달간 115회의 무인우체국 시범운영을 성공적으로 마쳐 내년에 차량대수를 3대로 늘리고, 운영 범위도 세종시 국책 연구단지까지 한층 확대해 최적 경로 탐색 등 데이터 기반 혁신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실제 지난달 27일 오전에 방문한 고려대 세종캠퍼스에는 빨간 우체국 색상이 칠해진 앙증맞은 모양의 전기차가 시속 5㎞ 정도 속도로 조용히 교내를 순환하고 있었다. 귀여운 모양이지만 라이다와 레이더, 5G 장비까지 첨단기술이 집적된 자율주행 차량이다. 학생회관, 학술정보원 등 정차지에서는 측면 문이 양옆으로 열렸다. 자율주행차가 고객들이 탑승해 우체국 업무를 볼 수 있는 '무인우체국'으로 변신하는 순간이다.

이날 학술정보원에 무인우체국 차량이 도착하자 기다리고 있던 대학교 직원이 우편 업무를 보러 차량에 탑승했다. 우편물을 보내는 데는 채 몇 분이 걸리지 않았다. 우편 주소 등 세부 사항을 미리 앱으로 입력하고 결제도 해두면 차량에서는 QR 코드만 제시하고 물건을 맡길 수 있기 때문이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량 내부에는 안전요원 1명이 탑승하고, 택배 접수를 할 수 있는 단말기와 무게 측정기, 택배보관함 10개가 마련돼 있다. 보관함은 시간대별 물량에 맞춰 운용된다. 접수 시스템은 편의점 무인택배 방식과 비슷해 전혀 어색하거나 불편하지 않았다. 최승록 포스트큐브 대표는 "접수 단계부터 전 과정을 자동으로 할 수 있도록 한 점이 특징"이라며 "우편물은 접수 즉시 우편물류 시스템과 실시간으로 연동된다"고 말했다.

운행과 관제에는 스프링클라우드 기술이 도입됐다.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 차량은 시속 5㎞로 운행됐지만 내년 하반기에 일반 도로로 나가면 안전을 최우선시해 25~30㎞까지 속도를 올리는 방법도 검토 중이다.

11월의 시범사업은 고려대 세종캠퍼스 등에 한정해 10시 30분, 11시 30분 식으로 정해진 시간에 차량이 이동하는 '정기방문 + 예약 서비스' 방식으로 운영됐고, 자율주행차도 프랑스 나브야 차량을 이용했다. 내년부터 2022년까지는 국산 자율주행차량을 추가하고, 고객이 원할 때 원하는 장소로 우편물을 배달하는 '수시방문' 방식의 비정기배송도 할 예정이다. 비정기배송은 우선 국책연구단지 인근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서비스한다. 세종시가 스마트시티로 조성되고 있기 때문에 5G 서비스를 이용한 자율주행 시범운용도 이어갈 수 있을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11월 한 달간 170명이 243건의 택배 물량을 이용했다"며 "하루에 1~4회는 정기배송으로, 5회째는 수요에 따라 움직이는 '온디맨드' 방식으로 운용해 최적 경로 등 데이터를 얻고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던 점이 성과"라고 말했다.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운용 범위가 넓어지면 긴급의약품 배송 현장에도 활용될 수 있고 드론, 배달로봇 등과 협력도 할 수 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지난 10월 말 시연 현장에서 "이번 시연 행사는 디지털뉴딜의 실현과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한 미래 우편물류 서비스의 신호탄이 돼 스마트시티를 가속화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자율주행 기업과 협력해 비대면 우편물류 기술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개발된 기술이 조기에 실제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승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