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2575 0432020120264542575 04 0401001 6.2.2-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6844970000

일본 내 '차별' 드러낸 나이키 광고…현지서 엇갈린 반응

글자크기
<앵커>

일본에서 나이키가 인종과 민족차별을 소재로 광고를 만들었는데, 이게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한복 입은 재일 조선인도 나오는데, 이걸 두고 일본의 현실을 지적했다는 공감과 일본을 매도했다는 비난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지난 주말부터 일본 TV와 인터넷에 공개한 2분짜리 광고 영상입니다.

민족이 달라서, 피부색이 달라서, 혹은 아무런 이유도 없이 학교에서 집단 따돌림을 당하는 10대 여성 축구선수 3명이 등장합니다.

[신경 쓰지 않는 것처럼 행동해야 해.]

이 가운데 치마저고리를 입고 등장하는 학생은 실제로 일본에 거주하는 재일 조선인입니다.

[나만 붕 떠 있는 걸까.]

결국 스포츠를 통해 자신감을 갖고 차별에 당당하게 맞선다는 내용인데, 나이키 측은 실제 체험담에 기초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광고 영상은 공개 나흘 만에 유튜브에서 900만 회, 트위터에서는 1천400만 회 조회 수를 기록할 정도로 화제가 됐습니다.

교육 현장의 뿌리 깊은 차별을 생생하게 묘사했다는 목소리가 많지만, 일부 일본인들은 일본을 차별이 일상화된 곳으로 비하했다며, 항의, 또는 불매 운동을 벌이자는 격한 반응도 내놨습니다.

[고모리/차별반대 국제운동 사무국장 대행 : (차별은)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일이니까 우선은 현실로 받아들여야 합니다. 현실을 부정할 수는 없습니다.]

일본은 최근에야 일부 지자체에서 인종이나 국적에 대한 공개적 차별 발언을 규제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광고가 논란이 되는 것 자체가 아직 갈 길이 먼 일본의 현실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나이키 재팬']
유성재 기자(venia@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