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2531 0042020120264542531 02 0201001 6.2.2-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6840424000

군포 아파트 화재로 4명 숨져..."난로 켜놓고 공사"

글자크기
[앵커]
경기 군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모두 4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습니다.

리모델링 작업 도중 전기난로 불꽃이 근처 인화 물질로 옮겨붙으며 불이 난 것으로 보입니다.

홍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뻘건 불길이 아파트 베란다를 가득 채운 채 타오릅니다.

새카만 연기는 이미 옥상을 다 뒤덮었습니다.

"사람 있다! 맨 꼭대기에 사람 있어!"

경기도 군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난 건 어제(1일) 오후 4시 40분쯤.

베란다 창틀 교체 공사를 하고 있던 12층에서 갑자기 폭발음과 함께 불길이 치솟은 겁니다.

[근처 주민 : 갑자기 가스 터지는 소리가 나더래요. '펑'하고…. 그러더니 순식간에 불길이 치솟아 오르더래요. 현관문을 열었는데 이미 연기가 꽉 차 있어서 도저히 도망갈 수 없어서….]

이 사고로 인테리어 업체 직원 2명이 불길을 피해 베란다 난간에 매달려 있다 아래로 떨어져 변을 당했습니다.

옥상으로 대피하던 아파트 주민 2명도 옥상 직전 계단참에서 질식해 숨지는 등, 모두 4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습니다.

화재가 난 세대 바로 아래입니다.

화재 당시 충격으로 인해 현장에는 부서진 창틀과 여러 잔해가 산산조각이 난 채 깔려있습니다.

30분 만에 불을 끈 소방 당국은 집 안에서 전기난로를 발견하고 그 주위에서 우레탄폼과 시너 등도 확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난로에서 튄 불꽃이 인화 물질에 옮겨붙으며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소방 관계자 : 작업하다 보면 난로가 과열되는 걸 모를 것 아닙니까. 펑 터지면서 화재가 확 퍼지거든요. 위험물은 한 번에 확 붙거든요.]

2005년 전에 지어진 해당 아파트는 소방시설 의무 설치 세대가 아니어서, 스프링클러도 아예 없었습니다.

경기 군포경찰서는 전담 수사팀을 꾸리고, 관계 기관과 합동 감식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YTN 홍민기[hongmg1227@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