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2483 0562020120264542483 08 08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38400000

이제 고혈압 치료도 약물이 아닌 복강경 수술로 가능

글자크기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항공대(포스텍) 연구팀과 서울대병원 연구팀이 공동연구를 통해 세계 최초로 기존 카테터 방식이 아닌 복강경 방식을 이용한 새로운 고혈압 치료 방법을 찾았다.

포항공대는 창의IT융합공학과 박성민 교수(사진)·통합과정 백진환 연구팀이 서울대병원 비뇨기과 정창욱∙송원훈 교수 연구팀과 함께 저항성 고혈압 치료법으로 새롭게 개발한 수술기기를 이용해 복강경 방식 신장신경차단술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고혈압은 만성적으로 동맥 혈압이 올라간 상태를 가리키며 최고혈압 140, 최저혈압 90을 넘기면 해당한다.

고혈압 환자는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갑작스럽게 숨지는 경우가 많다.

환자의 약 10%는 약물치료로도 혈압이 조절되지 않아 현재까지 명확한 치료방법이 없었다.

이렇게 약물로 조절되지 않는 고혈압을 치료하기 위해 뇌에서 신장으로 향하는 신경신호를 차단하기 위한 신장신경차단술이 주목받고 있다.

신장신경신호를 차단하면 비정상적으로 높은 신장 호르몬 수치를 낮추고 혈압도 낮출 수 있다.

이를 위해 전 세계적으로 카테터를 이용한 신장신경차단술이 연구되고 있다.

카테터는 흉막강, 복막강, 기관, 식도, 장 등에 삽입하는 고무나 플라스틱, 금속 재질 기구를 가리킨다.

하지만 카테터 이용법은 아직 고혈압 조절에서 뚜렷한 임상적 효과성이 검증되지 않고있다.

이에따라 연구팀은 신장 동맥 외벽에서 동맥을 보호하면서 직접적으로 신장 신경만 완전히 손상할 수 있는 복강경 신장신경차단 시스템을 제안했다.

이 시스템은 동맥 외벽을 감을 수 있는 새로운 복강경 수술기기와 전극 온도를 제어하는 고주파에너지 전달시스템으로 구성됐다.

연구팀은 인체모사 시뮬레이션과 전임상 실험으로 체내 복강경 신장신경차단 시스템 실현 가능성을 입증했다.

이 시스템을 이용한 복강경방식 신장신경차단술은 신장 신경을 효과적으로 안전하게 손상해 고혈압 치료 잠재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방법을 로봇 이용 수술에 활용하고 심혈관계 질환까지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 연구는 현재 동물 실험을 통한 검증 단계에 있다.

박성민 포항공대 교수는 “미래에는 평생 고혈압약을 먹지 않아도 단 한번의 시술만으로도 혈압을 조절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미국전기전자학회 학술지 ‘트랜잭션즈 온 바이오메디컬 엔지니어링’에 표지논문으로 실렸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