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2274 0142020120264542274 04 0401001 6.2.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35430000

재일조선인 등 日사회 '차별' 저격한 나이키 광고 화제

글자크기
재일조선인, 혼혈아 등
유튜브 게시 사흘만에 조회수 930만회 돌파
"공감한다"는 목소리도
"日을 차별하는 나라로 그렸다" 비판도


파이낸셜뉴스

나이키 재팬 광고. 유튜브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 일본 사회의 재일 조선인 및 혼혈아 등에 대한 차별을 저격한 나이키 재팬의 광고가 화제다.

나이키 재팬이 지난 달 28일 유튜브에 올린 2분 짜리 광고 영상의 조회수가 사흘 만인 1일 936만회를 돌파했다.

이 영상에는 일본 학교에서 차별과 왕따에 시달리는 10대 소녀 축구선수 3명이 등장한다.

이들 중 한 명은 일본 효고현 아마가사키시에 있는 재일조선중급학교(중학교)에 다니는 학생이다. 이 학생은 원래 재일조선학교에 다니지만, 나이키 광고에선 일본 학교에 다니면서 차별을 받는 것으로 묘사됐다.

또 흰색 저고리와 검은색 치마를 입고 지나가자, 지나가는 남성들이 쳐다보는 장면도 등장한다. 이 학생이 입고 있는 운동복 뒷면에는 원래 'YAMAMOTO'라는 일본식 성이 적혀 있지만, 광고 막바지에는 그 위에 'KIM'이라고 당당히 덧쓴 장면도 나온다.

광고에 출연한 재일조선인 학생은 실제 중학교 축구선수로 북한의 국가대표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한다.

파이낸셜뉴스

나이키 재팬 광고. 유튜브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일조선학교는 해방 이후 일본에 남은 조선인들이 민족교육을 위해 설립, 1950년대를 거치며 재일본조선인총협회(조총련)계로 편입됐다. 재일조선인은 해방 이전 일본에 건너갔다가 일본에 잔류한 사람과 그 후손들로, 크게는 남과 북, 일본 어디도 택하지 않은 채 해방 이전의 조선적(籍)을 유지하는 사람들과 북한, 조총련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경우로 나뉜다. 일반적으로는 보통 후자를 재일조선인을 규정하는 경우가 많다. 조선학교 학생들은 대부분이 조총련계이나, 일본 국적 등을 택한 재일동포 중 일부는 자녀들에게 한국어 등 민족교육을 시키고 싶어 이 학교에 보낸 경우도 있다고 한다.

파이낸셜뉴스

나이키 재팬 광고. 유튜브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광고에는 흑인과 일본인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학생이 일본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는 모습도 등장한다. 또 다른 한 명은 같은 학교에서 이지메(괴롭힘)를 당하는 것으로 묘사된 일본인 학생이다. 각자 축구 훈련에 몰두하던 이들 3명은 같은 팀에서 축구 시합을 하고 스포츠의 힘으로 차별과 왕따를 극복한다는 게 나이키 광고의 내용이다.

광고를 놓고, 일본 사회의 반응은 엇갈린다. 공감의 목소리도 있지만, 일본을 차별하는 나라로 묘사했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상당하다. 실제 이 영상에 '마음에 든다'는 3만9000건인 반면, '마음에 들지 않는다'도 2만6000건이나 된다. 나이키 측은 실제 체험담에 기초했다고 밝혔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