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2065 0232020120164542065 05 0507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06833600000

이대호 선수협회장, 판공비 2배 '셀프 인상' 논란…"6천만원 개인 계좌로 입금"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프로야구 최고연봉자이자 선수협회 회장인 이대호 선수가 스스로 자신의 협회 판공비를 2배 인상해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1일 SBS 스포츠뉴스는 이대호 선수가 지난해 3월 선수협회장에 취임한 뒤 회장 판공비를 기존의 연 3천만 원에서 6천만 원으로 2배 인상했다고 보도했다.


SBS에 따르면, 선수협회비는 최저연봉선수를 포함한 전체 선수들이 연봉의 1%를 갹출해 조성하는데 판공비 6천만 원은 최저 연봉의 2배에 해당한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돈은 이대호의 개인계좌로 입금됐고, 증빙자료 제출이 의무는 아니기 때문에 그 돈을 어디에 썼는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이대호 측은 사용처를 묻는 SBS 취재진의 질문에 "공익을 위해 썼다"고 답했다 .


하지만 연봉 25억 원의 최고연봉자로서, 또 열악한 환경의 선수들을 보호해야 할 회장으로서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여기에 협회의 김태현 사무총장 또한 월 250만 원씩의 판공비를 현금으로 지급받아 증빙 자료 없이 사용했다.


김 총장은 "무지함에서 비롯된 실수였고, 개인적으로 사용한 것이 발견되면 원상복구하겠다"며 잘못을 시인했다 .


이대호 회장과 김 총장은 최근 사의를 표명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