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1932 0022020120164541932 02 0201001 6.2.3-RELEASE 2 중앙일보 56679201 true true false false 1606831323000

[단독]군포 화재 사다리차 영웅 "더 많은 사람 못 구해 죄송"

글자크기
중앙일보

한상훈 청년 사다리차 대표가 1일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가 부서지든 말든 어떻게든 구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어요.”

1일 경기도 군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로 4명이 죽고 7명이 다친 가운데 사고 현장에서 사다리차로 주민 3명을 구조한 한상훈(29) 청년사다리차 대표의 말이다. 아파트 주민과 군포 맘 카페에서는 그를 두고 ‘의인’ ‘영웅’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현장에 있던 주민들이 찍어 인터넷에 올린 동영상 등에 따르면 그의 사다리차가 불길에 휩싸여 구조를 요청하는 주민들을 실어날랐다. 한씨는 이날 중앙일보와 만나 “차가 부서지거나 내가 다치겠다는 생각을 당시에 해본 적 없다”고 말했다.

한씨는 이날 오후 3시쯤 인테리어 공사를 위해 아파트에 왔다. 작업자 2명이 아파트 12층으로 올라갔고, 자신은 사다리차를 대고 기다리고 있었다. 창틀 등을 실어나르기 위해서다.

그러다 약 1시간 30분이 지났을 무렵 ‘펑’하는 커다란 폭발음이 들렸다고 한다. 큰 소리에 놀라 창문을 열고 고개를 내미니 화재가 발생했다는 것을 알았다. 주민들의 비명 속에 구조를 요청하는 한 여성이 보였다고 한다. 12층에 사는 이웃이었다. 한씨는 이 여성이 있던 12층 베란다로 사다리차를 옮겨 이 여성을 구조했다. 한씨는 “불길이 확 그 집을 덮쳐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군포 아파트 12층서 불...소방당국 "사망자 4명 확인" (서울=연합뉴스) 1일 오후 4시 37분께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의 25층짜리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이 불로 현재까지 4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사진은 화마에 휩싸인 사고 아파트의 모습. 2020.12.1 [독자 한병기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poo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사람을 구한 뒤 한숨을 돌릴 무렵 소방차가 도착했으나 인명을 구조할 사다리차가 없다는 걸 알았다. “15층에서 계속 누군가 손 흔드는 걸 봤거든요. 사다리차를 다시 올릴 수밖에 없었어요.”

두 번째 작업은 아까보다 더 위험했다. 15층이 꼭대기 층이라 사다리차가 올라갈 수 없는 높이여서다. 한씨의 차의 사다리는 안전상 최대 38m 높이까지 사용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15층은 41m가 넘어야 했다.

“사다리차를 대보니 닿지 않더라고요. 방법이 없어서 차에 걸려 있는 안전장치를 푼 다음에 다시 사다리차를 올렸어요. 차가 부서지든 말든 제가 다치든 말든 사람 살리는 게 우선이잖아요.”

그렇게 한씨는 15층에 남아 있던 초등생 남녀 각 한명씩을 구했다. 한씨는 “‘살려달라’는 말을 듣고 어떻게든 다시 사다리차를 올릴 수 밖에 없었다”며 “구조 후 소방대원들에게 차 와이어가 엉켰다는 말을 들었으나 신경 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소방헬기가 도착할 때까지 구조를 도왔다.

중앙일보

1일 오후 4시 37분쯤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의 25층짜리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4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 5명이 경상을 입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쉬움도 크다고 말했다. 그는 “사망자 2명인 줄로만 알았는데 경찰에 진술하러 갔을 때 뉴스를 통해 사망자가 추가로 있었다는 말을 들었다”며 “내가 봤으면 더 많은 사람을 구할 수 있었을까 싶어 너무 죄송하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화재는 이날 오후 4시 37분 군포시 산본동 한 아파트 12층에서 창틀 교체 작업 중 발생했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 원인과 관련한 다양한 진술이 나오고 있으나, 화재 현장 내부도 조사하지 못한 상태”라며 “수사전담팀을 꾸려 자세한 화재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군포=채혜선 기자, 최모란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