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1286 0022020120164541286 03 03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26151000

이건희 회장 별세 후···'이재용 체제' 삼성, 2일 사장단 인사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재용 삼성 부회장이 지난 10월 유럽지역 비즈니스 미팅 출장을 마치고 귀국하고 있다. 왼쪽은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부회장. [공항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이 이건희 회장 별세 후 첫 임원 인사를 이번 주 내 실시할 계획이다. 이재용(52) 부회장의 '회장직' 승진은 상대적으로 가능성이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르면 2일 사장 인사부터



1일 삼성 안팎에 따르면 삼성전자 계열(전자·전기·SDI·SDS)은 이르면 2일 사장단 인사를 발표한다. 사장 인사 이틀 뒤인 4일쯤에는 임원 승진·전보 인사, 조직 개편이 있을 전망이다. 다음 주에는 삼성물산·삼성생명 등 다른 주력 계열사에서도 임원 인사가 이어지는 스케줄이다.

중앙일보

최근 5년 간 삼성 사장단 인사 시기.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총수인 이 부회장이 재판을 받고 있지만, 삼성전자는 정상적인 경영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통상적인 시기에 맞춰 임원 인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삼성은 원래 12월 첫째 주 목요일에 사장단 인사를 발표해왔다. 다만, 2016년 국정농단 사건 이후에는 제때 인사를 실시한 시기가 드물었다.

스마트폰 사업을 맡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의 경우, 노태문 무선사업부장(사장)과 호흡을 맞출 40대~50대 초반 위주로 임원진 진용을 꾸릴 전망이다. 노 사장은 1968년생이다.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삼성전자의 부품 사업부에서도 사장급 인사가 교체될 가능성이 있다.

삼성 금융계열(생명·증권·카드)은 CEO가 올 1월 인사에서 선임돼 대부분 유임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의 금융 계열 중간 지주회사 격인 삼성생명은 올해 전영묵(56) 대표이사를 새로 선임했다.



이재용, '그룹 회장직'에는 관심 없어



이번 인사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회장 승진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파악됐다. 국정농단 사건과 불법 경영 승계 사건 등 재판이 남아있고, 본인도 회장 승진에 적극적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부회장은 삼성의 '그룹 회장직'에는 관심이 없다고 한다. 회장직을 이어받더라도 '삼성전자 회장'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