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1212 0142020120164541212 04 0401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25589000

中, 김치 종주국 논쟁에 "양국은 협력할것 더 많아"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중국 정부가 최근 한중간 김치 종주국 논쟁이 불거지자 구체적인 입장을 회피하며 양국간 협력을 강조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중 언론이 김치의 기원을 놓고 논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 방면에 논쟁이 있느냐"며 "나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는 "나는 한중간에는 협력과 공유할 게 더 많다고 생각한다"며 양국의 우호 관계를 강조했다.

앞서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지난달 29일 중국 시장 관리·감독 전문 매체인 중국시장감관보를 인용해 중국이 주도해 김치 산업의 6개 식품 국제 표준을 제정했다고 전했다. 환구시보는 중국의 국제표준화기구(ISO) 인가 획득으로 김치 종주국인 한국은 굴욕을 당했다면서 한국 매체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자극했다. 이에 한국 정부는 중국이 ISO에 등록한 음식이 '파오차이'이며 파오차이에 관한 국제 표준 제정과 한국 김치는 전혀 관련이 없다는 설명자료를 냈다. 앞서 중국 매체들은 한국의 김치가 파오차이의 한 종류라고 주장해왔다.

아울러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김치와 관련된 환구시보의 주장이 “오보”라며 중국의 파오차이와 한국의 김치가 다른 음식이라고 보도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