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1177 0722020120164541177 04 0401001 6.2.3-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6825200000

'재일 한국인 차별' 담은 나이키 광고에…일본 '시끌'

글자크기


[앵커]

일본에서 사흘 만에 조회수 9백만 회를 넘긴 나이키 광고입니다. 따가운 눈총에 풀이 죽어 걷는 아이, 친구들에 둘러싸여 놀림당하는 아이 모두, 일본의 '이지메' 문화 '집단 따돌림' 현상을 다루고 있습니다. 공감과 논란을 동시에 부르고 있습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7일 '나이키 재팬'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치마와 저고리를 입은 소녀는 사람들의 눈총을 받습니다.

'재일 한국인 문제'를 다룬 기사를 읽습니다.

소녀는 일본에 사는 한인입니다.

또 다른 소녀는 일본인 친구들에게 머리카락을 잡힌 채 놀림을 당합니다.

소녀는 흑인계 혼혈입니다.

축구선수를 꿈꾸지만, 출신이나 외모를 이유로 따돌림 대상이 된 이들의 얘깁니다.

일본의 집단 따돌림, '이지메' 문화를 정면으로 고발한 광고입니다.

[도대체 나는 누구지? 할 수 있는 게 뭐야?]

실제 선수들의 경험담을 바탕으로 만들었습니다.

[강청희/재일한인 커뮤니티 '만남이' 대표 : (광고가) 차별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자세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미래가 밝다고 (생각합니다.)]

광고는 차별을 밟고 일어나라는 메시지를 전합니다.

[하지만 기다리고 있을 수만은 없지.]

사는 곳이 어디든 자신의 정체성을 떳떳하게 드러내자는 주문입니다.

사흘 만에 조회수 9백만 회를 넘기며 공감을 얻었습니다.

동시에 "일본을 차별사회로 묘사했다"는 논란도 불렀습니다.

발끈한 일본 네티즌들은 '나이키 불매 운동'에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나이키재팬')

김선미 기자 , 원동주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