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1017 0252020120164541017 01 0103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24184000

“현미가 쌀이라면, 바꾸고 싶다” 김현미 빵파만파

글자크기

“아파트가 빵이라면” 발언에... “서민 고통 외면 빵투아네트” 비판 쏟아져

조선일보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파트를 빵에 빗대 ‘공급 부족’이 전(前) 정권 탓이라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발언을 두고 정치권에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김 장관은 지난 30일 국회에 출석해 “아파트가 빵이라면 제가 밤을 새워서라도 만들겠지만, 아파트는 공사 기간이 많이 걸려 당장 마련하는 것은 어렵다”고 했다. 아파트 공급 부족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낸 말이지만, 살 집이 없는 서민들의 고통을 빵에 비유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민의힘 김현아 비상대책위원은 1일 페이스북에 ‘아파트가 빵이라면’이라는 김 장관의 가정법을 가져와 “현미가 쌀이라면 당장 바꿀 것”이라고 썼다. ‘이프(IF) 정책, 현실 괴리, 빵과 동급이 된 아파트’라는 해시태그(#)도 붙였다. 이는 부동산 현실과 동떨어진 대책을 남발하는 김 장관을 경질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같은 당 윤희석 대변인도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아파트가 빵’이라는 장관을 왜 여태 그냥 두고 있는가. ‘빵 장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면 보고한 지가 몇 달은 된 것 같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조선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장관이 집값 폭등, 전세난으로 인한 서민들의 고통을 외면한다는 의미를 담은 ‘빵투아네트’라는 용어도 등장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교수는 “아파트를 빵처럼 밤새워 만들 수 없으니 임대 빌라를 권유하는 김현미 장관,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된다는 (프랑스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의 딴 나라 발언 시즌 2”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김 장관은) 아파트가 하루 만에 지을 수 없다는 걸 이제 알았단 말인가. 그러니까 마리 빵투아네트 같은 소리가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고집을 피우다 실기해서 이 사단을 벌여놓고 이제 와서 기억상실증 환자처럼 전 정권 탓만 반복하는 이분을 어떻게 해야 하나. 아이들 보고 배울까 두렵다”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동화 ‘헨젤과 그레텔’의 과자집 삽화를 올리며 “김현미 장관님이 마련해주신 집이야”라고 썼다. 이 동화에서 마녀는 과자집으로 굶주린 남매를 꾀어낸 뒤 우리에 감금한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