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0958 0022020120164540958 01 01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6388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06823758000

추 장관 교체 되나···홍영표 "검찰개혁 다른 사람이 할 수도"

글자크기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 오종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문(친문재인)계 핵심인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개혁이 다음 단계로 나가는 것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닌) 다른 사람이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최근 정치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대립 중인 추 장관의 거취를 놓고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홍 의원의 이런 발언은 ‘추 장관 교체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홍 의원은 1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추 장관의 강경 행보가 정권에 부담이 된다는 평이 많다’는 지적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의 저항을 뚫고 검찰개혁을 할 사람은 추 장관”이라면서도 “다만 추 장관이 영원히 장관을 하는 것도 아니고, 공수처가 출범하고 지금 검찰 상황이 진정되면 추 장관으로선 모든 검찰 개혁을 완수했다고 본다”고 했다. “(추 장관에게) 귀책 사유가 있어서 물러나는 게 아니다”라고도 말했다.

추 장관의 윤 총장 직무배제 명령에 대한 검찰의 반발과 관련해선 “극소수 정치 검찰의 저항”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다수 검사가 이 상황의 본질을 정확히 알았으면 좋겠다”며 “환경부 장관이 산하 기관 기관장에 대해 세평 조사를 했을 때, 검찰은 ‘블랙리스트 장관’이라며 5년형을 구형했다. 검찰총장의 지시로 판사를 사찰한 게 문제가 안 된다면 이중적 판단”이라고 지적했다.

윤 총장에 대해선 “개인의 정치적 야욕 때문에 (추 장관과) 갈등이 증폭된 것”이라며 “검찰 조직을 야욕을 위한 볼모로 삼는 것은 검찰 수장이 할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