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0735 0372020120164540735 02 02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22673000

‘秋아들 의혹’ 제보 당직사병, 장경태 의원 등 5천여명 고소

글자크기

“명예훼손 또는 모욕 혐의”

헤럴드경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전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정부서울청사에 도착해 국무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제기했던 당직 사병 A씨가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네티즌을 경찰에 고소했다.

A씨를 대리하는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A씨가 자신에게 욕설과 모욕적 표현을 했던 장 의원과 네티즌 5000여명을 명예훼손 또는 모욕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A씨 측은 “피고소인은 A씨의 발언이 사실임에도 각종 언론과 인터넷 게시판에서 A씨를 비방하고 모욕적인 언사를 일삼았다”고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장 의원은 A씨의 의혹 제기에 대해 “국민에게 혼란만 가중한 제보”라며 “본인이 정확하게 알지도 못하는 정보였다”고 말한 바 있다.

ehkim@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