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40424 0232020120164540424 02 0201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21382000

秋 아들 휴가 의혹 제기 당직사병, 장경태 의원·악플러 5000명 고소

글자크기

秋 아들 특혜 휴가 의혹 제기 당직병

장경태 의원·악플러 5000여명 고소

"고소 절대 취하하지 않을 것"

아시아경제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복무 시절 '특혜 휴가' 의혹을 제보한 당직병 현모씨 측이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누리꾼 5000여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현씨를 대리하는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은 1일 명예훼손과 모욕죄 등의 혐의로 장 의원과 누리꾼 약 5000명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검찰이 추 장관 아들 특혜 휴가 의혹 수사가 본격 시작되자 온라인에는 현씨를 비방하는 글이 다수 게재됐다. 또 김 소장에 따르면 장 의원은 지난달 20일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에게 혼란만 가중시킨 제보였고 허위의 내용"이라고 말한 바 있다.


현씨 측은 입장문을 통해 "피고소인들은 객관적인 사실은 무시한 채 정치적 이해관계와 진영논리, 자신들의 잘못된 신념을 확증하기 위해 언론 및 인터넷 등을 통해 한 젊은 청년을 국민적 거짓말쟁이로 만들었다"면서 "이로 인해 현씨와 가족들은 매우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장 의원의 행위는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현씨를 또 다시 국민적 거짓말쟁이로 만들려고 한 것"이라며 "국회의원 신분으로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며 명예훼손에 따른 응당의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피고소인들에게 사과하면 고소하지 않겠다고 공언했으나 단 한 사람 이외 어느 누구도 사과하지 않았다"면서 "사과할테니 고소를 취하해 달라고 해도 절대 취하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하게 밝힌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9월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씨 실명을 공개하면서 "언행을 보면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고 적어 논란이 된 바 있다. 논란이 되자 황 의원은 현씨에게 사과했고 현씨 측은 황 의원의 명예훼손 혐의에 대한 처벌불원서를 낸 바 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