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9584 0032020120164539584 04 04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17216000

아베 향해 좁혀오는 수사망…일본 법률가단체 "정식 기소하라"

글자크기

도쿄지검, 만찬비 대납 의혹 수사…"눈치보기 하면 검찰 신뢰 추락"

연합뉴스

(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달 24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국회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쿄지검 특수부는 아베 전 총리 측이 지지자 등을 초청한 호텔 만찬 비용 일부를 대납했다는 의혹에 관해 본격적으로 수사 중이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측이 지지자 등이 참석한 호텔 만찬 비용을 대신 냈다는 의혹과 관련해 법률 전문가들은 아베를 법정에 세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 법률가 단체는 아베 전 총리를 기소하라고 요구하는 요청서를 1일 도쿄지검 특수부에 제출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 단체는 일본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 전날 열린 만찬 비용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아베 전 총리를 고발했다.

이들은 "눈치 보기를 해서 수사의 손길을 늦추고 가벼운 처분을 선택한다면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땅에 떨어진다"며 아베 전 총리를 불기소 또는 약식 기소 등이 아닌 정식 기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이들은 아베 전 총리의 해명이 거짓으로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검찰 수사에서 아베 전 총리 측이 참석자들의 만찬 비용 일부를 대신 냈다는 점이 드러난 것을 염두에 두고 "(만찬 비용) '보전은 일절 없다'는 아베 씨의 답변은 완전히 허위라는 것이 뒷받침됐다"고 강조했다.

도쿄지검 특수부는 아베의 비서가 대표를 맡은 정치단체 '아베 신조 후원회'가 2013∼2019년 매년 한 차례씩 지지자와 유권자 등을 초청해 개최한 호텔 만찬 비용 일부를 아베 전 총리 측이 대신 냈다는 의혹과 관련해 아베의 비서 등 약 20명을 소환조사하는 등 본격적으로 수사 중이다.

아베 전 총리 측이 7년간 대납한 돈은 916만엔(약 9천736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의심된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