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9515 1102020120164539515 03 0301001 6.2.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606816800000

OECD, 韓 경제성장률 -1% → -1.1%로 하향…내년 성장률도 3% 아래

글자크기
OECD 韓 경제 성장률 올해-1.1%·내년 2.8% 전망
-0.1%P 낮췄지만 37개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수준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4.5%→ -4.2%로 상향 조정

경제개발협력기구(OECD)가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9월 이후 약 두 달만에 -1%에서 -1.1%로 하향 조정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규모 재확산에 따른 경제적 피해를 반영했다. 다만 여전히 회원국 중 가장 위축폭이 적다. OECD는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 역시 2.8%로 지난 전망(3.1%)보다 낮게 봤다.

기획재정부는 1일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1.1%로 전망한 ‘OECD 경제전망 ’ 보고서를 공개했다. 앞서 지난 9월 OECD는 'OECD 중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를 -1%로 전망했다. 코로나19 재확산이 지속되면서 지난 8월(-0.8%) 전망치보다 하향된 것인데,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수치가 소폭 하향조정됐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대면 업종 타격과 실직 등의 여파가 반영됐다.

조선비즈

OECD 상위 5개국 및 주요 회원국 2020년 성장률 전망./기재부 제공



OECD가 발표하는 경제전망은 매년 5~6월과 11~12월에 진행하며, 모든 회원국과 G20 국가를 대상으로 한다. OECD는 올해 크게 위축된 세계 경제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가시화에 힘입어 점진적으로 회복할 것으로 봤다. OECD는 이번 전망에서 백신 본격 상용화 시점을 내년 하반기로 전제했다.

OECD는 한국의 내년 경제 성장률 역시 2.8%로 지난 9월 전망치보다 0.2%P 하향했다. 내후년은 3.4%로 전망했다. 지난 8월 코로나19 재확산을 정부가 신속히 제어했지만 이에 대한 여파로 대면 업종에서 수십만개의 직업이 사라지면서 경제 회복세를 제약했다는 평가다. 최근의 코로나19 재확산세 규모가 심상치 않다는 점도 하방 요인으로 작용했다. 2022년에는 3.4% 성장하며 안정적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재부는 이날 OECD 자료를 배포하면서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을 반영해 9월 전망(-1.0%) 대비 하향 조정됐다"고 밝히면서 "한국은 효과적인 방역조치로 인해 회원국 중 2020년 GDP 위축이 가장 작은 국가라고 명시적으로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OECD는 특히 적극적 거시정책 대응이 코로나19 영향을 완화하면서 성장률 위축을 최소화한 것으로 평가했으며, 확장적 재정정책은 대규모 이전지출을 통해 민간소비 증가로 이어지는 등 경기대응에 적절했다고 평했다"고 덧붙였다.

OECD는 경제 활동 재개로 세계경제가 점진적으로 회복되자 9월 전망 대비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을 -4.5%에서 -4.2%로 올려 잡았다. 각국의 적극적인 경기 부양 정책이 효과를 보고, 백신 상용화의 기대감이 커지면서 세계 경기가 저점을 찍고 완만한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한 것이다. OECD는 미국의 성장률 전망을 -3.8%에서 -3.7%로 소폭 상향조정했고, 중국의 성장률 전망은 1.8%로 유지했다. 유로존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7.9%에서 -7.5%로 올렸다.

다만 이 같은 완만한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유럽 주요국 봉쇄조치 등으로 회복세가 약화된 점, 향후 국지적 재확산 가능성이 상존하는 점 등을 들어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을 지난 9월 전망치(5.0%)에서 4.2%로 큰 폭 하향 조정했다. OECD 전망치에 따르면 회원국 중 한국, 노르웨이, 터키, 리투아니아, 스웨덴 등 5개국만이 위기 이전 GDP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OECD의 성장률 전망치인 -1.1%는 최근 주요 기관들이 내놓은 한국 경제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와 비슷한 수준이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3%에서 0.2%P올린 -1.1%로 상향 조정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1%, 국제통화기금(IMF)은 -1.9%로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을 전망하는 등 주요 기관들은 올해 한국의 경제 성장률을 평균 -1%대로 전망하고 있다.

OECD는 향후 2년간 세계 경제가 백신 등으로 회복 모멘텀을 이어갈 전망이나, 2021년 말 백신과 치료제가 보급되기 전까지 상당 기간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봤다. 또 향후 국가별 회복 속도 역시 검사·경로추적·격리시스템 등 방역조치의 효율성, 백신확보 신속성 등에 따라 상이할 것으로 전망했다.

OECD는 이날 보고서에서 경제성장률 전망과 함께 한국에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을 완화할 수 있는 정책 전략을 제안했다. OECD는 취약계층 집중 지원, 세정지원 등 위기 대응책 연장 ,위기 후 디지털화 등에 대비한 구조개혁, 디지털·그린뉴딜 및 포용적 성장 필요성을 강조했다.

세종=최효정 기자(saudad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