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9435 0532020120164539435 08 08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06816417000

네이버, 최저 금리 3.2% 대출 시작… 담보·보증 대신 매출·리뷰로 신용등급

글자크기

네이버 쇼핑몰 입점 온라인 소상공인 대상 신용대출 상품 출시

月매출 100만 원↑5천만 원 대출…연 3.2~9.9% 금리

CBS노컷뉴스 김연지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가 온라인 쇼핑몰 스마트스토어 입점 사업자를 대상으로 신용대출 상품을 출시했다. 이커머스 업계 1위 네이버쇼핑을 등에 업은 네이버파이낸셜이 대출 시장 진출을 알리는 신호탄을 쏘아 올린 것이다.

대출금리 산정 방식은 은행이나 기존 금융권과 완전히 다르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의 매출 정보는 물론 단골 고객 비중, 반품률 같은 고유 데이터로 신용등급이 매겨진다. 월 매출 100만 원만 올리면 5천만 원까지 빌릴 수 있다. 연 15~24%에 달했던 대출금리는 연 3.2~9.9% 수준으로 낮춰 금리 경쟁력도 갖췄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를 위한 신용대출 상품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사업성 데이터나 금융 이력이 부족해 대출이 어려웠던 온라인 중소상공인(SME)을 겨냥했다. 미래에셋캐피탈의 대출을 네이버가 중개해주는 형식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이번 대출 서비스를 위해 스마트스토어 입점 사업자를 위한 자체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을 새로 만들었다.

기존 신용평가사의 금융데이터에 스마트스토어에서의 매출 흐름, 단골 고객 비중, 고객 리뷰, 반품률 등 각종 실시간 데이터를 더하고 네이버만의 머신러닝 알고리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처리 기술 등을 활용했다.

창업 초기여서 매출·세금 등의 정보가 없거나 오프라인 매장이 없어 은행에서 대출받기 어려웠던 중소사업자에게도 대출 문턱을 낮췄다.

네이버파이낸셜 관계자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25만 명 중 73%가 소상공인이고 43%는 금융이력이 부족한 2030세대여서 기존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이 힘들다"면서 "담보·보증이나 오프라인 매장이 없는 온라인 중소사업자들은 연 15~24% 고금리 대출을 이용할 수밖에 없다"며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대출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직전 3개월 동안 월 100만 원의 매출만 유지하면 신청할 수 있다.

한도는 5천만 원이며 대출 금리는 연 3.2~9.9%다. 중도상환수수료는 없다. 네이버파이낸셜은 금융사가 아니어서 직접 대출을 해줄 수 없는 대신 실제 대출은 미래에셋캐피탈이 내준다.

대출 신청 절차도 간소화했다. 휴대폰 본인인증만으로 대출 한도와 금리를 1분 만에 확인할 수 있다.

대출 심사도 홈택스에 등록된 개인용 공인인증서와 대표자 명의 휴대폰만 있으면 별도 방문이나 서류 제출 없이 가능하며 입금까지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대출 신청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센터와 미래에셋캐피탈 홈페이지, 소상공인 전용 네이버 파트너금융지원 채널에서 하면 된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앞으로 대출상환 이력 데이터가 쌓이면 이를 기반으로 ACSS를 고도화해 더 많은 사업자들이 대출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태경 네이버파이낸셜 대출서비스 리더는 "앞으로도 금융 사각지대에 있는 온라인 사업자들이 안정적으로 자금 융통을 받아 자금 걱정 없이 사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