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8043 0092020120164538043 02 02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12717000

[단독]'秋아들' 제보한 당직병, 5천명 고소…"이젠 선처 없다"

글자크기

추미애 장관 아들 군 의혹 제보 당직사병

네티즌 등 5000여명 명예훼손 혐의 고소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고소 대상

당직사병 측 "이번엔 사과해도 선처없어"

뉴시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 ‘휴가 미복귀 의혹’을 제기했던 카투사 당직사병 현모씨가 지난 10월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서 추 장관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 소장을 접수하고 있다. 2020.10.12. chocrysta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추미애 아들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이 제기될 당시 당직사병이자 이 사건 제보자인 현모씨 측이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네티즌 5000여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현씨를 사실상 대리하는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은 1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장 의원과 네티즌 약 5000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현씨 측은 일부 욕설 등을 한 이들에게는 모욕 혐의를 적용해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9월 검찰의 추 장관 아들 군 휴가 의혹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후 인터넷에는 현씨를 비방하는 글들이 다수 게시된 바 있다.

친여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현씨의 언론 인터뷰 사진을 공개하며 "아주 철저하게 수사하고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며 "추 장관의 아들이기 전에 대한민국의 선량하고 평범한 국민을 사회에서 생매장 시키려고 작정하고 악의적으로 범죄자를 만드는데 주도적으로 (나섰다)"는 취지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그외 현씨의 출신 지역을 언급하며 "극우 성향이다" 등의 일방적인 주장을 담은 글이 SNS에서 공유되기도 했다.

이런 글들은 공식적으로 확인된 바 없음에도 인터넷 공간에서 무작위로 공유됐다.

김 소장은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당직사병의 경우에는 공익신고자에 해당한다는 판단을 했다'고 밝혔는데 장 의원은 왜 현씨의 명예를 훼손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장 의원은 지난달 20일 한 방송사 인터뷰에서 "(현씨의 제보는) 국민에게 혼란만 가중시킨 제보였기 때문에 (권익위의 공익신고자 판단은) 내용에 대한 보호까지는 아니다"라며 "본인이 정확하게 알지도 못하는 정보였다"고 말한 바 있다.

김 소장은 아울러 "이번에는 사과하더라도 선처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했다.

앞서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9월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씨의 실명을 공개하며 "언행을 보면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고 적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후 황 의원은 같은 달 29일 기자회견을 열어 "추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가 무혐의 처리로 마무리됐고 국민의 알 권리 때문에 했다고 해도 마땅히 당직사병에게 피해가 갔다면 백번 사과해야 할 일"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에 한 시민단체가 황 의원을 경찰에 고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수사가 진행됐다.

하지만 현씨 측은 "사과하면 처벌하지 않는다고 약속했고, 이를 지킨다"며 황 의원의 명예훼손 혐의에 대한 처벌불원서를 낸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