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7867 0142020120164537867 03 0305001 6.2.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12348000

LG에너지솔루션 공식 출범… 2024년 매출 30兆 목표

글자크기
투자 확대·스마트팩토리 등
선도적 공정 기술로 시장 선도


파이낸셜뉴스

김종현 대표이사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부문을 분사한 LG에너지솔루션이 공식 출범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초격차 전략을 통해 글로벌 톱플레이어로서의 위치를 공고히 하고 오는 2024년 매출 30조원 이상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SK이노베이션과의 배터리 특허 관련 소송, 최근 전기차의 잇따른 화재 사고 등 해결해야 할 과제도 산적해있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이날 출범 총회와 첫 이사회를 개최하고 초대 대표이사로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을 선임했다. 초대 이사회 의장은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맡는다. 김 대표는 지난 1984년 LG생활건강에 입사해 LG그룹 회장실, LG화학 고무·특수수지사업부장, 소형전지사업부장, 자동차전지사업부장을 거쳐 2018년부터 전지사업본부장을 맡았다.

김 대표는 출범사를 통해 "불모지였던 대한민국 배터리 산업을 불굴의 도전정신으로 개척했고 많은 우려와 역경을 이겨내며 최근에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누구보다 먼저 구조적인 이익 창출의 기반을 다지기도 했다"면서 "지금까지 우리가 이뤄온 성과들은 생각보다 위대하며 그 저력을 믿고 자신감 있게 미래를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국내외 임직원 2만2000여명 및 한국 오창, 미국 미시간, 중국 신강·빈강, 폴란드 브로츠와프에서 생산기지와 한국 대전, 미국 트로이, 중국 난징,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R&D테크센터를 운영하는 등 글로벌 경영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올해 예상 매출액은 13조원 수준으로 오는 2024년 매출 30조원 이상을 달성해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2021년 중국 배터리 생산 능력을 현재의 2배로 늘려 미국 테슬라 공장에 공급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LG화학은 중국 난징공장 생산라인을 기존 8개에서 17개로 늘려 연간 배터리 생산능력을 8GWh까지 끌어올릴 것으로 알려졌다. 17개 라인이 가동되면 최대 32만3000대의 차량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셈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도 산적해있다.

무엇보다 SK이노베이션과의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특허 관련 소송이 부담이다. SK이노베이션과의 소송은 앞으로 LG에너지솔루션이 맡게 된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