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7732 0372020120164537732 01 0101001 6.2.3-RELEASE 37 헤럴드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6812093000

윤석열, 돌아왔다…국민의힘 "法, 정의·상식에 손 들어줘"

글자크기

김은혜 대변인 구두논평

헤럴드경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배제 결정으로 출근하지 못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 총장은 서울행정법원의 집행정지 명령 효력 임시 중단 결정이 나오자마자 청사로 출근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무배제 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인 법원 결정에 따라 1일 직에 복귀한 데 대해 "법무부 감찰위와 법원이 정의와 상식에 손을 들어줬다"고 환영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눈평에서 "이제 징계위원회만 남았다. 모든 게 제자리로 돌아갈 시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정도는 멀리 있지 않다"며 "누구나 다가갈 수 있는 가까운 곳에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집과 궤변으로 뒤틀다보니 온 국민이 가시밭길을 걷는 것 아니겠느냐"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국무회의를 마치고 정부서울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자신의 위치로 돌아갈 이는 윤석열 총장만이 아니다"며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는 다시 시작돼야 하며, 무너진 법치도 다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지난달 24일 감찰 결과 이른바 '판사 사찰' 등 6개 혐의가 드러났다며 윤 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에 윤 총장은 혐의가 모두 사실과 다르다며 지난달 25일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서울행정법원은 이날 신청을 받아 윤 총장의 손을 들어줬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