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7519 1112020120164537519 03 0305001 6.2.3-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811796000

LG에너지솔루션, 中 배터리공장 2배 증설 추진

글자크기

테슬라 전기차 수요 충족 위해

1일 공식 출범한 LG에너지솔루션(옛 LG화학 전지사업본부)이 중국 난징 배터리 공장을 두 배 증설해 급증하는 테슬라 전기차 수요에 대응할 것으로 알려졌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10월 컨퍼런스콜에서 오는 2023년까지 전기차용 원통형 배터리 셀 생산 능력을 60GWh로 세 배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국내 충북 오창과 중국 난징 공장에서 전기차용 원형 배터리를 생산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1일 LG에너지솔루션이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의 배터리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중국 난징 공장 생산 능력을 두 배 이상 늘릴 계획이라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현재 난징 공장에서 원통형 니켈·코발트·망간(NCM) 배터리를 생산해 테슬라 전기차 모델인 ‘모델3’에 공급하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모델Y’에도 배터리를 전량 공급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중국 난징 공장 생산 라인을 기존 8개에서 17개로 늘려 연간 전기차 배터리 생산 능력을 8GWh로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은 한 개 생산 라인이 한 달에 배터리 셀을 최대 700만 개 생산할 수 있고 17개 라인이 깔리면 이는 연간 32만 3,000대(모델당 4,416개 셀 사용 기준)의 차량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이라고 계산했다. LG화학은 국내와 중국 공장 증설 물량을 미국 캘리포니아 공장과 2021년 가동에 들어가는 독일 베를린 공장에 공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특정 고객사에 대해 언급할 수 없다”면서도 “글로벌 전기차 시장 확대에 대응해 셀 용량은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이 공격적 증설에 나서는 것은 그만큼 전기차 배터리 수요가 폭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딜로이트그룹에 따르면 2030년까지 향후 10년간 글로벌 전기차 시장 연평균 성장률은 29%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 현지 톈펑(天風)증권은 내년 중국 내 테슬라 전기차 판매량이 올해보다 76% 급증한 88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한재영기자 jyha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