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7347 0532020120164537347 01 01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64087791 false true true false 1606811515000

통일부, 北김정은 中코로나 백신 접종설에 "아는 바 없다"

글자크기

美 해리 카지아니스 "김정은 北 고위층 2,3주내 중국 백신 접종" 주장

CBS노컷뉴스 김학일 기자

노컷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조선중앙TV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일부는 1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중국 정부가 제공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는 미국 전문가의 발언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밝혔다.

미국 싱크탱크 국익연구소 해리 카지아니스 한국 담당 국장은 30일 안보 관련 웹 사이트 '1945'에 기고한 글에서 익명의 일본 정보 당국자 2명을 인용해 "김정은 위원장 등 김씨 일가와 북한 지도부 내 다수의 고위층이 최근 2,3주내에 중국이 공급한 백신을 접종해왔다"고 주장한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 발언의 진위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파악하고 있는 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중국이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할 경우 정부의 코로나 치료제 지원 협력의 여지가 줄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가정을 전제로 한 질문에는 답변이 어렵다"며 양해를 당부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이인영 장관이 최근 코로나19 치료제 협력을 언급한 것은 남북 간 방역협력이 필요하고, 방역협력에 대한 정부의 진정성을 표시한 것이지 구체적으로 언제 치료제를 지원하겠다고 밝힌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아울러 "현재 북한이 코로나19 비상방역 차원에서 북중접경지역과 군사분계선 일대의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며, "일각에서는 북중 국경 봉쇄 해제에 대한 소문도 나오고 있으나 아직 관련 동향은 포착된 게 없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