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7148 0512020120164537148 05 0507002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06811205000

김태현 프로야구선수협 사무총장, 판공비 등 사적 사용 의혹으로 사퇴

글자크기
뉴스1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김태현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 사무총장이 판공비 및 법인카드 개인사용 의혹으로 사퇴했다.

김태현 선수협 사무총장은 1일 선수협 명의로 된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한 매체에서 제기한 판공비 현금지급과 법인카드 개인사용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2020년 4월께 법인카드로 제공되던 판공비를 현금으로 지급해달라고 신청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법인카드 대신 현금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단순하게 생각했고, 그 자체가 무지함에서 비롯됐다. 현금 사용 기간 동안 불필요하게 발생한 세금 부분에 대해선 원상복구 하겠다"고 약속했다.

현금으로 판공비가 지급될 경우 사용 내역이 누락되거나 불분명한 사용이 발생할 수 있다. 더 나아가 판공비를 현금으로 지급하는 과정에서 추가로 세금이 발생할 수 있다.

선수협은 지난 2000년 한국 프로야구 선수들을 대표하는 단체로 선수들을 대변하고 권익을 보호하는 등 선수들의 복지증진을 위해 결성됐다. 하지만 이번에 선수들의 권익 증진과 별개로 불분명한 예산 집행으로 도마위에 올랐다.

김 사무총장은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된 비용은 없지만, 다시 한번 사용한 부분을 살펴본 후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된 비용 발견 시 원상복구 하도록 하겠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김 사무총장은 "무지와 무책임 속에 비롯된 불미스러운 상황으로 인해 오해를 받을 수도 있는 선수협 이하 모든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이번 건에 대해 철저히 확인 후 발견된 금전적 손실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고 원상으로 복구한 후 물러나겠다"고 덧붙였다.

김 사무총장은 지난해 12월 임기가 만료(3년)된 김선웅 사무총장에 이어 선수단 투표를 통해 선임됐다.

국내 대기업 등에서 마케팅 실무를 담당한 전문가로 관심을 모았지만 불미스러운 일로 1년 만에 선수협을 떠나게 됐다.

한편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선수협 고위간부가 판공비를 현금으로 받아 사용했다"며 "사용 내역이 누락되거나 불분명한 사용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