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6856 0232020120164536856 04 0401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6810717000

파우치, "팬데믹 해결하려면 백신 맞아야...위험보다 효용이 더 커"

글자크기

저커버그와 화상대화에서 백신 접종 강조

"내년 4~5월 미국인 대부분 접종 가능" 예상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미국 감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ㆍ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팬데믹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의 효용이 위험보다 크다고 강조하며 내년 4~5월 사이 대부분의 미국인들이 백신을 맞을 것으로 전망했다.


30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이날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약 1시간 정도 진행한 화상 대화에서 "백신 접종을 망설이는 한 당신은 '문제'가 될 것"이라면서 "팬데믹 해결에 동참하고 싶다면 백신을 접종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내년 4∼5월이면 대부분의 미국인은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며 "백신의 효용이 위험보다 크다"고 강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완치자라 하더라도 재감염 가능성이 있으며 심각한 후유증을 앓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코로나19 후유증을 2가지 형태로 나눌 수 있는데, 첫 번째는 완치자에게서나타나는 극심한 피로감이나 숨 가쁨, 불면증, 집중력 저하"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번째 후유증은 중증 환자들에게서 나타나는 현상인데, 폐ㆍ심장ㆍ신장의 영구적인 기능 손상"이라고 파우치 소장은 전했다.


파우치 소장은 추수감사절 연휴 많은 인파 이동으로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그는 "연휴 다음날부터 약 5일이 지날때까지는 아무일도 없지만, 2∼3주 후에는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며 "성탄절 무렵 확진자가 급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백신 사용이 임박했지만,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되며 마스크 쓰기ㆍ사회적 거리 두기와 같은 방역 수칙도 철저히 지켜야한다"고 당부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