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6714 1132020120164536714 01 0101001 6.2.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10410000

서민 “추미애 옹호한 박수현, ‘난세의 간신’”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희란 인턴기자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을 향해 “난세의 간신”이라고 비난했다.

서 교수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 정권에는 난세의 간신이 굉장히 많지만,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박수현도 절대 잊지 말아야 할 간신”이라고 질타했다.

서 교수는 이날 ‘김진의 돌직구쇼’에 출연한 박 전 대변인의 말을 인용하며 “돌직구쇼에서 내가 진작 잘린 게 참 다행이다. 이 말을 면전에서 들었다면 ‘야 이 간신아! 그만 핥아라. XX 헐겠다!’라고 외친 뒤 방송출연 영구 정지를 당했을테니까”라고 적었다.

한편 박 전 대변인은 이날 돌직구쇼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정확하게 목표가 정해져 있다. 그것은 윤석열 총장을 찍어내는 차원이 아니라, 검찰개혁을 반드시 이뤄야겠다는 목표가 서 있는 것”이라며 “검찰개혁을 향해 뚜벅뚜벅 가겠다, 그 과정에서 절차의 정당성이나 과정의 매끄럽지 못한 부분들을 지적 받으면서도 그 목표를 향해 갈 수밖에 없다는 것을 분명하게 하고 있다”며 추 장관을 변호했다.

heerank@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