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6411 0562020120164536411 01 0101001 6.2.3-RELEASE 56 세계일보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06809863000

조은희, 서울시장 출마선언 “경선 여성 가산점 받지 않겠다…실력으로 승부”

글자크기

조 구청장 “그간 젠더 문제에 누구보다 앞장서 왔다” / “앞으로 부동산, 세금, 서울시 비전에 대해 밝히겠다”

세계일보

조은희 서초구청장(오른쪽)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조은희 서초구청장 페이스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서울시장 선거 출마 선언을 했다.

1일 조 구청장은 페이스북에 “저는 오늘 서울시장에 출마하겠다는 것을 공식화했고 이를 먼저 당의 어른이신 김종인 비대위원장님께 보고드렸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구청장은 “김종인 위원장께서는 ‘열심히 하라’는 말씀과 함께 ‘문재인 정부를 비판할 것도 없이 시민의 마음을 우리 편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주호영 원내대표님은 ‘서울시 부시장 서초구청장으로서의 성공한 경험을 서울시민에게 잘 알리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격려해줬다”고 덧붙였다. 조 구청장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시절 여성 부시장을 지냈다.

우선 조 구청장은 “저는 여성가산점에 대해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는 필요 없다는 점을 말씀드렸다”라며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이어 “서울시장 선거는 너무나 중요하고 천만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서울시장 자리는 여성, 남성이 중요한 게 아니라 실력으로 승부해야 한다고 믿는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조 구청장은 당내 경선 여성가산점에 대해 “당당하게 경쟁해 선택받겠다”라며 언론 인터뷰를 해왔다.

그는 “저는 그동안 젠더 문제에 누구보다 앞장서 왔다”며 “서울시와 서초구에서 경력단절 여성들의 재취업을 위한 나비코치 아카데미, 더 나아가 주식회사 형태로 발전시킨 여성일자리 주식회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보육정책의 새로운 개념을 도입한 공유어린이집도 운영 중”이라며 “앞으로 부동산 문제, 세금 문제는 물론 제가 꿈꾸는 서울시의 비전에 대해 차근차근 밝히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청년에게 미래를 주는 희망시장 시민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플러스 시장이 되도록 한걸음씩 걸어가겠다”라며 글을 맺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