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0130 0032020120164530130 04 04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63982701 false true true false 1606801330000

깨지는 천장, '사상 최초' 기록 속출…바이든의 '다양성 내각'

글자크기

'거센 여풍' 여성이 공보·경제 라인 '접수'…DNI 국장도 첫 여성

첫 흑인 재무부 부장관·이민자 출신 국토안보부 장관…유색인종도 포진

연합뉴스

바이든 정부 초대 재무장관 지명된 옐런 전 연준의장
(워싱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23일(현지시간) 차기 행정부의 초대 재무장관으로 낙점한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옐런 전 의장은 미국 역사상 최초의 여성 재무장관이 된다. 사진은 옐런 전 의장이 2019년 8월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에 출연해 발언하는 모습.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자신이 표방했던 '다양성 내각' 기조에 따른 핵심 인선을 연이어 발표하며 '사상 최초'라는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지명자들이 상원 인준을 통과한다면 미국 역사상 '첫 여성', '첫 흑인' 등 기록들이 속출할 예정이라고 CNN방송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젠 사키 대변인을 비롯, 바이든의 '입'이 될 백악관 대언론·공보 담당 고위참모 7명 전원을 여성 진용으로 구축하는가 하면 경제 라인도 여성을 전진 배치하는 등 여성과 유색인종 인사들이 공보·경제 등의 요직을 '접수'하다시피 한 상황이다. 백인 남성이 주를 이루던 트럼프 행정부에 비하면 잇단 인선 발표는 '파격의 연속'인 셈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재무부 장관에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지명했다.

그가 인준을 통과하면 미 재무부 232년 역사상 최초의 여성 수장이 탄생하게 된다.

옐런은 이미 첫 여성 연준의장이라는 기록을 세우며 유리천장을 깬 바 있다. 지난 2010년 연준 부의장으로 발탁된 후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에 의해 연준 의장에 지명됐는데, 연준에서 부의장이 의장으로 '승진'한 경우도 그가 처음이었다.

바이든 당선인이 재무부 부장관으로 지명한 월리 아데예모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국제경제 담당 부보좌관은 이 직을 맡는 최초의 흑인이 될 전망이다.

나이지리아 이민자 출신인 아데예모는 오바마 정부에서 NSC 국제경제담당 부보좌관,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부위원장 등을 지냈다.

현재 비영리기구인 오바마재단의 회장을 맡고 있다.

백악관 사회활동 담당 비서관으로 지명된 카를로스 엘리존도는 이 직을 맡는 첫 히스패닉계 미국인이 될 전망이다.

사회활동 담당 비서관은 영부인을 보좌해 국빈 만찬과 명절 행사 등 백악관의 모든 사교 행사와 모임을 계획하고 수행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엘리존도는 빌 클린턴 정부에서 백악관과 국무부 의전 담당관실에서 근무한데 이어 오바마 정부 내내 대통령 특별 보좌관을 역임한 '의전통'이기도 하다.

연합뉴스

'바이든 정부' 인선 기자회견에 나온 헤인스 DNI국장 지명자
(윌밍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24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퀸 시어터' 극장에서 연 차기 행정부 외교안보팀 소개 기자회견장에서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 지명자가 발언하고 있다. 헤인스 지명자가 상원 인준을 받으면 첫 여성 DNI 국장이 된다. sungok@yna.co.kr



애브릴 헤인스(51) 국가정보국(DNI) 국장 지명자는 미 정보당국을 총괄하는 DNI의 첫 여성 수장이라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

헤인스는 오바마 정부 시절인 2015∼2017년 국가안보 수석부보좌관을 지냈고 2013∼2015년에는 중앙정보국(CIA) 부국장을 지냈다. 모두 헤인스가 첫 여성이었다.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60) 전 국토안보부 부장관은 미국의 이민자 출신 첫 국토안보부 장관이 될 전망이다.

어릴 때 쿠바에서 이민 온 그는 오바마 정부에서 국토안보부 부장관과 이민서비스국(USCIS) 국장을 지냈다.

대통령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에는 세실리아 라우스 프린스턴대 교수가 지명됐다.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최초의 유색인종 여성 CEA 위원장이 된다.

2012년부터 프린스턴대 공공국제정책대학원장을 맡아온 그는 오바마 정부에서 CEA 회원으로도 활동했다. 클린턴 정부에서도 NEC에서 대통령 특별 보좌관을 역임했다.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장으로 지명된 니라 탠든은 최초의 유색인종 여성, 최초의 남아시아계 미국인이라는 기록을 동시에 세우게 된다.

인도계 미국인인 그는 오바마, 클린턴 정부에서 근무했고 힐러리 클린턴 대선 캠프에서 정책 담당자로도 활동했다. 현재 미국진보센터(NEC) 의장을 맡고 있다.

연합뉴스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장으로 지명된 니라 탠든 미국진보센터(NEC) 의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yo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