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3252 0292020120164513252 06 0602001 6.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73180000 related

'물어보살' 이수근, 개콘 후배3人 "70명 일자리 잃어" 생계 막막…"KBS가 문제"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이수근의 후배이자 KBS 개그맨 공채 3인방이 등장했다.

30일에 방송된 KBS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개그콘서트' 폐지 후 일자리를 잃어 고민이라는 KBS개그맨 29기, 31기, 32기 송준석, 배정근, 김두현이 등장했다.

송준석은 "개그맨의 꿈을 키우고 개그콘서트만 바라보며 20대를 보냈다"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일자리를 잃은 코미디언들이 무척 많지 않나. 얼마나 되나"라고 물었다. 이에 배정근은 "셀 수 없이 많다. 70~80명 정도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송준석, 배정근, 김두현은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했다. 송준석은 "쇼호스트 제안을 받았다. 처음엔 300정도 벌 수 있다고 하더라. 근데 막상 들어가보니까 고정급여가 아니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OSEN

이어 배정근은 "나는 결혼을 했고 아내가 임신 중이다. 간간히 들어오는 방송은 다 하고 있지만 그것도 부족해서 배달 일도 함께 하고 있다. 돈 벌 수 있는 일이라면 뭐든 다 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김두현은 최근 펫 택시를 시작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배정근은 "아주 작은 역할이라도 방송만은 하고 싶다"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수근은 "코로나만 아니었다면 연극무대라도 있을텐데 지금은 그마저도 없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개그콘서트가 언제 부활할 지도 모르는데 나이도 있으니까 버티기 힘들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에 배정근은 "상황이 좋아진다는 보장이 없다. 꿈을 선택하면 아내와 아이가 힘드니까 포기를 해야하는지 고민이 된다"라고 고민을 이야기했다.

OSEN

이에 이수근은 송준석을 보며 "준석이는 개콘을 오래 하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송준석은 '개그콘서트'를 6년 정도 했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왜 근데 아무도 너를 모르냐. 어떻게든 이름을 알렸어야 했다"라고 솔직하게 조언했다.

이어 이수근은 "방송국도 그러면 안된다. 나라 방송 아니냐. 제일 문제는 KBS가 문제다. 코미디가 없는 나라가 어딨나"라며 속상한 마음에 속내를 털어놨다.

한편, 이날 이수근은 후배 코미디언들과 간식을 먹으며 그동안 못 다한 이야기를 나누며 위로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