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2583 0292020120164512583 05 0507002 6.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67600000

시즌 2안타 선수가 신인상 1위 득표, 몰상식한 '황당 투표'

글자크기
OSEN

[사진] KB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상학 기자] 무기명 투표의 맹점이 또 한 번 드러났다. 황당한 투표가 상의 권위를 떨어뜨렸다.

30일 비대면으로 열린 2020 KBO MVP-신인상 시상식. 정규시즌 종료 다음날 실시된 한국야구기자회 소속 언론사와 각 지역 언론사의 기자단 112명의 투표 결과가 이날 공개됐다. 예상대로 MVP는 멜 로하스 주니어(KT), 신인상은 소형준(KT)이 무난하게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변도 없고, 논란도 없는 결과. 하지만 투표 내용을 들여다보면 황당한 구석이 꽤 있다. 1위표 71장에 총점 653점으로 MVP를 거머쥔 로하스에게 1~5위표 1장도 주지 않은 기자가 17명이나 있었다. 1위표 87장에 총점 511점으로 신인상을 받은 소형준도 7명의 기자로부터 1~3위표를 1장도 얻지 못했다.

만장일치 수상 가능성이 거론되기도 한 소형준이지만 이를 무색케 하는 결과가 나왔다. 총 14장의 1위표가 소형준이 아닌 다른 선수들에게 갔다. 홍창기(LG) 정해영(KIA)이 3표씩, 송명기(NC) 김지찬(삼성)이 2표씩, 강재민(한화) 김은성(키움) 최정원(NC) 권민석(두산)이 각각 1표씩 받았다.

OSEN

[사진] KB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군에서 주목할 만한 성적과 이슈를 일으킨 홍창기, 정해영, 송명기, 김지찬, 강재민의 1위표 득표는 수긍 가능하지만 나머지 선수들에게 향한 1위표는 과연 어떤 의미일까. 권민석은 55경기 타율 2할6푼 13안타 7타점, 최정원은 49경기 타율 2할7푼5리 11안타 2타점으로 가능성을 보여줬지만 1위표 득표는 말이 안 된다.

더 놀라운 1위표는 따로 있다. 키움 내야수 김은성은 올 시즌 1군에서 16경기 6타석밖에 들어서지 않았다. 제한된 기회 속에서 안타 2개를 치며 시즌 타율 5할을 기록했지만 이것이 1위표 득표의 이유가 될 수 없다. 이런 투표는 상의 권위를 떨어뜨릴 뿐만 아니라 선수 개인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

1위표는 아니지만 평균자책점 7.55의 투수, 타율 1할5푼의 타자, 1군 9경기 출장의 타자도 신인상 3위표를 1장씩 얻었다. 비상식적인 투표다. 총 30명의 선수가 신인상 표를 얻었고, MVP 투표에선 43명의 선수가 최소 1표씩 받았다. 고개를 갸웃할 만한 투표가 쏟아졌다.

KBO 시상식은 2016년부터 득표제에서 점수제로 투표 방식이 바뀌었다. 후보가 광범위해지다 보니 황당한 투표가 끊이지 않고 있다. 외부에 공개되지 않는 무기명 투표라 누가 어떤 표를 행사했는지 알 수 없다. 책임지지 않는 1표가 시상식 물을 흐리고 있다. 투표 인단이 확대되는 골든글러브 투표도 걱정스럽다. /waw@osen.co.kr
OSEN

[사진] KB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